전남도, 유명 유튜버 활용 관광지 홍보효과 톡톡
상태바
전남도, 유명 유튜버 활용 관광지 홍보효과 톡톡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1.12.22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향따라 떠나는 전남여행 23곳’ 등 영상 10편 선정해 마케팅 활용
▲ 전남도, 유명 유튜버 활용 관광지 홍보효과 톡톡
[현장뉴스 = 조영정 기자] 전라남도와 전남도관광재단은 전남의 매력적인 관광자원을 유튜브를 통해 알리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2021 유튜버와 떠나는 전남여행’ 영상 공모전을 실시, ‘취향따라 떠나는 전남 여행 23곳’ 등 10편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파워 인플루언서가 전남의 여행 콘텐츠와 어울리는 관광 자원의 창작 영상을 제작해 본인의 채널을 통해 홍보한 결과를 전문가가 심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수상자 10명에게는 총상금 2천700만원이 주어졌다.

대상은 유튜브 채널명 ‘일상이 여행’의 ‘취향따라 떠나는 전남 여행 23곳’이 차지했다.

핫플레이스 및 숨은 보석같은 명소 23곳의 관광지를 생동감 있게 묘사해 채널 애청자가 4만 1천 회 이상 시청, 전남 관광지 홍보 효과가 매우 컸다는 평을 받았다.

시상금은 700만원이다.

핫플레이스 관광지로 순천만 국가정원, 담양 관방제림 및 죽녹원, 보성 녹차밭, 장성 백양사 등 전남의 대표 관광지를 소개했다.

또 보석같은 숨은 관광명소로 보성 대원사 티벳박물관, 영광 백제 불교 최초도래지, 화순 당산들 기암괴석 등 이국적이고 인상 깊은 관광지를 알렸다.

이외에도 금상에 채널 빼빼가족의 ‘동행’, 은상에 정대성TV의 ‘천사의 섬 신안’이, 동상에 떠나자 영맨의 ‘전남 핫플 여행지 베스트7’과 승홀의 ‘친구들과 쉽게 갈 수 있는 곳 곡성으로 go’가 이름을 올렸다.

전남도는 수상 작품을 관광 마케팅 홍보자료로 활용하고 시군 및 유관기관에도 제공하며 해외 국가별 관심 영상을 선별해 자막 삽입을 통한 국가별 맞춤형 홍보마케팅 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김영신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파워 인플루언서 등과 전남관광 홍보영상 제작 및 홍보 등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이를 SNS 및 유튜브 등을 통해 전남 관광지 이미지 제고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