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농촌융복합산업인에 보성 심향란 대표
상태바
12월 농촌융복합산업인에 보성 심향란 대표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1.12.26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차·삼베 등 자연색 담은 천연염색 제품 생산…미국 수출길도
▲ 12월 농촌융복합산업인에 보성 심향란 대표

[현장뉴스 = 조영정 기자] 전라남도는 보성 심향란 ‘사단법인 한국천연염색 숨’ 대표를 12월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선정했다.

보성 복내면에 자리잡은 ‘한국천연염색 숨’은 직접 재배한 녹차, 쪽, 삼베 등 천연 소재를 활용해 원피스, 스카프 등 전통천연염색 제품을 생산하면서 염색체험, 천연염색 제품 패션쇼 등 복합문화를 제공하는 6차산업 인증경영체다.

심 대표는 어린 시절 대마를 재배하고 삼베를 짜던 마을에서 자라, 옷감과 패션에 관심이 많았다.

호남대학교 의상디자인과를 졸업했으며 파리 유명 패션쇼에 참여할 만큼 실력을 인정받은 패션디자이너다.

천연염색 제품 대중화를 위해 손수 원단을 짜고 스스로 재배한 농산물을 활용해 천연염색을 한다.

패션디자이너로 활동했던 경험을 살려 모든 과정을 외부에 맡기지 않고 유통단계를 줄여 타 천연염색 제품 대비 가격을 최대 3분의 1 수준으로 낮췄다.

소비자에게 우리나라 고유 색감을 입힌 옷의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지난 4년간 보성에서 패션쇼를 열었다.

코로나 발생 전 2019년에는 1천 명 이상이 패션쇼와 함께 작은 음악회 등을 관람하기 위해 방문했다.

영상은 유튜브 ‘보성천연염색공예관 숨’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심 대표는 준비된 재료를 활용해 누구나 손쉽게 천연염색 제품을 만들 수 있는 천연염색 마스크 만들기, 녹차베개 만들기 등 꾸러미 체험키트도 개발했다.

전남도가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남도장터에서 구입할 수 있다.

또 ‘보성군 천연염색공예관’을 위탁받아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등 천연염색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올해는 설립 6년 만에 원피스, 스카프, 녹차베개 등 50여 종의 전통천연염색 제품을 미국에 수출해 업계 최초 해외 진출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심 대표는 “보성에서 나온 녹차를 활용한 녹차볼 베개, 녹차페인트, 녹차벽지 등 새로운 상품을 개발해 중국으로 수출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하춘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심 대표는 제조·가공, 체험, 교육을 통해 지역 농산물의 우수성을 소비자에게 알리는데 앞장서는 농촌융복합산업인”이라며 “우리 농산물의 부가가치 향상을 통해 지역과 상생하는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가 확산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