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2022년 농산어촌 유토피아 시범사업 공모 확정
상태바
진도군, 2022년 농산어촌 유토피아 시범사업 공모 확정
  • 오상용 기자
  • 승인 2022.01.0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내면 신기마을 일원…3년 동안 60억원 투입
▲ 진도군, 2022년 농산어촌 유토피아 시범사업 공모 확정
[현장뉴스 = 오상용 기자] 진도군이 2022년도 농산어촌 유토피아 시범사업에 군내면 신기마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과 지역특화 수출가공센터가 최종 확정됐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진도군 농산어촌 유토피아 시범사업은 신기항 어촌뉴딜300사업 등 이미 확정된 기본모델 사업과 연계한 패키지 지원사업으로 3년 동안 60억원이 투입된다.

특히 안전·재해방지시설 등 생활 인프라 확충을 비롯 주거환경 개선사업과 지역 농수산물 생산·가공·유통 등 지역특화산업 개발·육성을 활발하게 추진한다.

진도군 진도항만개발과 관계자는 “한달 살기 프로그램을 통해 15명이 군내면 신기리로 이주하는 등 귀어·귀촌이 매우 활발하다”며 “지역특화수출가공센터와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을 통해 이주 가구에 대한 일자리 제공, 주거환경 개선 등 활발한 인구 유입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공모사업은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추진한 시범사업으로 전국 8개 지자체를 대상지로 선정됐으며 지난해 10월 공모 신청 관계부처 검토, 서면평가, 현장평가, 종합평가 등을 거쳐 최종 대상지를 확정됐다.

오상용 기자 like1@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