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문의 처음이다”
상태바
“우리 가문의 처음이다”
  • 곽유나 기자
  • 승인 2022.01.07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혼자 산다' 남윤수, ‘눈물의 영상통화’ 할머니 댁 찾았다
▲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현장뉴스 = 곽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남윤수가 눈물의 영상통화로 화제를 모았던 할머니 댁을 찾는다.

'K-손자' 남윤수는 새해를 맞이해 할머니와 버킷리스트 이루기에 도전, MZ세대의 핫플레이스로 할머니를 이끌었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할머니와 2022년 버킷리스트 이루기에 나선 배우 남윤수의 하루가 공개된다.

남윤수가 새해를 맞이해 할머니 댁을 찾는다.

남윤수는 지난해 5월 ‘나 혼자 산다’ 새싹 특집에 출연해 할머니와 애틋한 눈물의 영상통화로 화제를 모았던 터. 남윤수는 바쁜 스케줄로 무려 1년 만에 할머니를 찾아뵌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다.

남윤수의 목소리가 들리자마자 버선발로 달려 나와 그리웠던 마음을 쏟아내는 할머니의 모습은 코끝 찡한 감동을 선사한다.

남윤수는 도착하자마자 TV 리모컨부터 확보하는가 하면, 할머니의 ‘손주 사랑 밥상’을 무아지경 흡입하는 등 할머니 집을 방문한 ‘K-손자’의 모습으로 폭풍 공감을 안길 예정이다.

훈훈함도 잠시, 할머니의 촌철살인 멘트로 좌불안석이 된 남윤수의 모습은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79금 입담’을 자랑하는 할머니는 남윤수가 정성껏 준비한 선물 퍼레이드에도 예상 밖의 반응을 보여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 남윤수는 익숙한 듯 이에 굴하지 않고 할머니와 이루고 싶은 ‘2022년 버킷리스트’를 공개하며 잔소리 방어에 나선다.

과연 할머니의 잔소리를 진땀으로 막아내며 남윤수가 안내한 MZ세대의 핫플레이스는 어디일지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그곳에 도착한 남윤수와 할머니는 여든 평생 처음 만나는 신세계에 푹 빠진 채 아이처럼 즐거워하는가 하면, 종일 티격태격대는 귀여운 '조손 케미'를 예고한다.

그런가 하면, 남윤수와 할머니의 진솔한 마음 속 이야기는 감동 주의보를 울린다.

생애 첫 트로피를 자랑한 손주에게 할머니는 “우리 가문의 처음이다”라는 말로 폭소를 안기다가도 “윤수가 잘되는 걸 보니까 사는 게 괜찮네”라는 한 마디로 뭉클함을 선사, 금요일 밤을 온기로 가득 채울 예정이다.

할머니와 함께여서 더 따뜻한 새해를 보낸 남윤수의 일상은 오늘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곽유나 기자 ij105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