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호남총괄특보단장, “전북 초광역사업 3중 캐스팅보트, 기회 살려야”
상태바
강기정 호남총괄특보단장, “전북 초광역사업 3중 캐스팅보트, 기회 살려야”
  • 조인호 기자
  • 승인 2022.01.1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미래먹거리‘탄소·에너지·디지털’산업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호남총괄특보단장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호남총괄특보단장

[현장뉴스=조인호 기자]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호남총괄특보단장은 10일 “전북은 3중 차별이 아닌 초광역협력사업의 3중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다”고 말했다.

강 단장은 이날 전북CBS 라디오 ‘컴온라디오 김도현입니다’에 출연해 “전북이 소외됐다고 느낄 수 있지만 발상의 전환을 하면 달라진다”며 “전북은 광주·전남뿐 아니라 충청, 영남과도 초광역협력 파트너가 될 수 있다. 무궁무진한 지역발전이 가능해진다는 뜻”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초광역협력 사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는 방안도 내놨다.

강 단장은 “지자체끼리 서로 얼마나 협력할 것인가가 가장 중요하다”며 “새로운 정부는 이를 위해 행정안전부를 자치분권균형발전부로 개편하고 균형발전특별회계내 광역협력계정을 만들어 균형발전 주체와 재원을 세우는 일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강 단장은 새 정부가 실현할 전북의 미래 먹거리로 탄소와 에너지, 디지털산업을 꼽았다.

강 단장은 “전북은 첫 번째 탄소산업의 중심지로, 두 번째 새만금을 활용한 RE100사업의 중심지로, 세 번째는 신재생에너지와 결합된 서남권 데이터비지니스 거점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호남총괄특보단장이란 호남 비전을 이끌어 내고 결국 그 비전을 통해서 정권재창출의 동력을 만드는 역할”이라며 “결국 호남 발전의 공약을 잘 만드는 것이 제가 앞으로 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울러 “수도권 1극체제를 극복하고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앞으로 5년이 아닐까 싶다”며 “호남 입장에서 이번 선거는 절박하다. 호남이 부산·울산·경남이나 충청권에 비해 초광역사업 준비가 더디다. 가속도를 높이기 위해 4기 민주 정부인 이재명 정부가 반드시 들어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인호 기자 kzld4862@naver.com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