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친환경 실천농가 인증비 136억 지원
상태바
전남도, 친환경 실천농가 인증비 136억 지원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2.05.11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비의 80% 보조…경영비 부담 줄여 친환경농업 확산
▲ 전남도청
[현장뉴스 = 조영정 기자] 전라남도는 친환경농업 확대와 친환경농업 실천 농가의 경영비 부담 완화를 위해 올해 친환경농산물 인증비 136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친환경농산물 민간인증기관으로부터 친환경농산물 인증을 취득한 농업인·단체다.

인증신청비, 심사원 출장비, 심사관리비, 잔류농약 검사비 등에 소요되는 경비를 면적당 한도에서 80%를 지원한다.

면적당 한도는 2ha 이하인 경우 57만원이며 2ha 초과 시 ha당 5만원씩 추가한다.

개인은 최대 2건, 단체는 건수 제한 없이 지원한다.

지원을 바라면 친환경농산물 인증서 인증수수료 납부 영수증,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 납부확인서 등을 준비해 농지 소재지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최근 탄소중립 실현을 통한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친환경농업 확대가 필수적이다.

이에 전남도는 친환경농업 실천 과정에서 소요되는 인증비의 국고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 농림축산식품부에 2023년부터 친환경농산물 인증비를 국가 차원에서 지원해달라고 지속해서 건의하고 있다.

또한 한국친환경농업협회 등 유관기관과 함께 농식품부뿐만 아니라 국회, 기획재정부 등을 대상으로 국고 확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2ha 기준 인증비를 평균 52만원으로 적용하면, 전남지역 친환경농업인 2만 5천여명이 해마다 인증을 취득하는데 평균 130억원이 소요된다.

주경천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농가가 친환경농업에 전념하도록 차질 없이 인증비를 지원할 것”이라며 “친환경농업인도 전남산 친환경농산물이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전국 최고의 농산물로 인정받도록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말 기준 전남 친환경농업 인증면적은 전국의 54%인 4만 344ha다.

인증별로 유기농 2만 5천816ha, 무농약 1만 4천528ha다.

품목별로 벼가 가장 많은 2만 7천12ha, 이외 품목은 1만 3천332ha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