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계고 현장실습 지도·점검 강화한다
상태바
직업계고 현장실습 지도·점검 강화한다
  • 조인호 기자
  • 승인 2018.08.09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인노무사, 산업안전 전문가 동행
▲ 지도ㆍ점검 추진 체계

[현장뉴스=조인호 기자] 교육부는 직업계고 현장실습 산업체에 대한 강화된 지도·점검 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할 예정이다.

산업체 현장실습이 학생 안전을 우선으로 하는 학습중심 현장실습으로 운영되도록 여건을 조성하기 위하여 마련된 이번 계획은, 학교와 교육청의 현장실습 운영 실태를 점검하고 노동인권 및 산업안전 전문가와 함께 산업체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하여 현장실습생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와 지원 방안을 담고 있다.

교육부는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현장실습 중앙 점검단을 구성하여 17개 시·도교육청의 학습중심 현장실습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교육청의 현장 점검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학교의 현장실습 산업체에 대한 지도·점검의 전문성을 높이고 시·도교육청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6월 한국공인노무사회를 현장실습 지도·점검 지원 기관으로 선정했다.

특히, 시·도교육청에서는 산업체 현장실습 실태점검 담당 교사가 총 300여 명의 권역별 공인노무사와 함께 약 3,000개의 사업장을 방문하여 점검하고 현장실습생과 상담을 진행한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올해부터 학습중심 현장실습 제도 개선에 따라 실태점검을 강화하게 되는데, 학생 안전을 우선으로 하는 현장의 여건이 조성되기를 기대한다”며 “특히 학교와 산업체가 협력하여 근로가 아닌 학습과 연계된 실무 중심 현장실습을 내실있게 진행하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조인호 기자 kzld4862@naver.com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