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서구지역 교육복지사협의회 운영
상태바
광주시교육청, 서구지역 교육복지사협의회 운영
  • 조인호 기자
  • 승인 2022.06.2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과 함께 학생보호망을 이루다
▲ 광주시교육청, 서구지역 교육복지사협의회 운영
[현장뉴스 = 조인호 기자] 광주시교육청이 23일 광주교육연수원에서 서구지역 교육복지사협의회를실시했다.

23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협의회는 ‘사랑의 S-BOX’로 지원받고 있는 학생들의 통합사례관리·지원을 위해 개최했다.

서구지역 내 학생보호망을 함께 운영하는 서구청, 광주신세계백화점, 서구지역 5개 종합사회복지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학교의 담당자가 참여했다.

‘사랑의 S-BOX’는 위 기관들이 광주신세계백화점의 후원을 받아 학생들의 영양지원을 위해 시작한 사업이다.

교육복지사와 복지관 담당자가 간편식이 들어있는 박스를 매월 들고 학생들 가정 방문을 통해 지속적인 사례관리를 하고 있다.

또 학생들의 어려움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학생보호망체계도 구축했다.

한편 서구지역 교육복지사협의회에서는 지역과 연계한 학생지원사업, 전문가와 함께하는 복지정보공유 등 학생들의 학교 적응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며 운영 중이다.

협의회에 참석한 서구청 홍송림 팀장은 “서구청은 광주의 첫 아동친화도시로 학생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행정기관으로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며 “학교 내 교육복지사와 함께 끊임없이 소통하며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교육청 시민참여담당관 안석 과장은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행정기관-후원단체-학교가 하나의 팀이 돼 늘 소통하면서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어 든든하다”며 “학생들의 학교 적응력을 돕기 위한 학생보호망을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인호 기자 kzld4862@naver.com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