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유기동물을 위한 보금자리 마련
상태바
완도군, 유기동물을 위한 보금자리 마련
  • 정영곤 기자
  • 승인 2022.06.27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보호센터와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
▲ 완도군, 유기동물을 위한 보금자리 마련
[현장뉴스 = 정영곤 기자] 완도군은 동물 복지를 위해 완도군 동물보호센터를 조성하고 있다.

군에서는 유기동물 관리를 직영으로 전환했으며 올해 2월 보호시설을 착공해 지난 5월에는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으로 보호 중인 유기견 이·미용 및 목욕 후 신축 보호 시설로 이동시켰다.

신축된 동물보호센터는 면적 361㎡ 규모에 유기견 보호동, 관리동, 보호동으로 구성되며 약 100두 수용이 가능하다.

현재 관리동과 임시 시설은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또한 군은 반려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유기동물 뿐만 아니라 반려견을 위한 공원도 조성할 계획이며 공원은 동물보호센터 내 부지를 활용해 약 700㎡ 규모로 야외 운동장 및 반려견 놀이시설, 반려인을 위한 쉼터로 꾸밀 계획이라고 전했다.

황창령 농업축산과장은 “반려 동물의 수가 늘어남에 따라 유기견의 수도 증가하는 안타까운 상황에 완도군 동물보호센터가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영곤 기자 egaddom@bizmeka.com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