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광주 광주광역시
이용섭 시장 “‘혁신·소통·청렴’의 길을 가로막는 비혁신적 형태는 용납하지 않을 것”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3일 오전 12월 정례조회에서 “‘혁신·소통·청렴’의 길을 가로막는 비혁신적 형태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사진=조영정 기자)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혁신·소통·청렴’의 길을 가로막는 비혁신적 형태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3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12월 정례조회에서 “최근 일부 부서, 산하기관, 지원 단체들을 보면 구태와 결별하지 못하고 비혁신적인 형태를 보이고 있다”며 지적하고 “이들에 대해서는 감사위원회의 엄정한 감사를 통해 무겁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 시장은 “시장으로 취임하면서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건설을 위한 3대 시정가치로 혁신, 소통, 청렴을 제시했다”면서 “공직자의 자세로 ‘헌신, 봉사, 절제’를 생활화 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민에 대한 봉사와 헌신이 생명인 (사)광주시 자원봉사센터의 내부 분열이 도를 더해가고 있고 구성원들이 자리를 놓고 이기적이고 탐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어 참으로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또한 “혁신적인 사람들과 함께 똘똘 뭉쳐서 일을 해도 어려운 여건인데 시장이 하는 혁신에 어깃장을 놓거나 반대하는 단체는 함께 갈 수 없다”면서 “비혁신적인 구태에 대해서는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용섭 시장은 마무리 발언으로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를 향한 길은 멀고도 험하다."며 "그러나 저는 오직 광주 발전과 시민만 보고 좌고우면하지 않고 흔들림 없이 직원 여러분과 함께 당당하게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저작권자 © 현장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