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정치 오늘의 현장뉴스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국민과 사법부를 기만하는 전두환”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사진=현장뉴스DB)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위원장 송갑석)은 7일 故조비오 신부 등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들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전두환의 재판 불참과 관련해 성명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故조비오 신부 등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들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전두환의 재판이 또다시 무산됐다.”면서 “전 씨는 변호사를 통해 ‘독감으로 외출이 불가능하다.’는 이유를 들어 국민과 사법부를 기만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광주에서 재판을 받지 못하겠다고 버티고, 재판 기일 연기신청까지 해가며 법의 심판대 위에 서기를 거부한 전두환이 건강상 이유로 재판에 불출석하겠다고 하는 것은 법의 심판을 피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또 “150만 광주광역시민의 분노를 담아 강력하게 요구한다.”며 “전두환씨는 더 이상의 꼼수를 그만두고 법의 심판대 위에 서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불변의 진리를 깨달아 법에 의한 합당한 심판을 받고, 국민 앞에 진정으로 사죄하는 것만이 천인공노할 범죄를 조금이나마 씻을 수 있는 길임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이와 함께 법원은 사법체계를 기만하는 전 씨를 강제구인 해서라도 법정 앞에 세워 대한민국이 법치국가임을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저작권자 © 현장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