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육청 교직원 55명, 2019 동절기 ‘사랑의 헌혈 운동’ 동참
상태바
광주교육청 교직원 55명, 2019 동절기 ‘사랑의 헌혈 운동’ 동참
  • 조인호 기자
  • 승인 2019.02.0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 지키는 헌혈로 인도적 나눔 정신 실천
▲ 생명 지키는 헌혈로 인도적 나눔 정신 실천

[현장뉴스 = 조인호 기자] 광주시교육청과 광주동·서부교육지원청, 교육청 직속기관 교직원 55명이 8일 ‘2019년 동절기 사랑의 헌혈운동’에 참여해 인도적 나눔 정신을 실천했다.

이날 헌혈 행사는 인구 고령화와 최근 각종 사고 발생으로 혈액수급이 어려워짐에 따라 광주교육청과 대한적십자사가 손을 잡고 기획했다. 많은 교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으나 건강상 이유로 못한 경우를 제외하고 총 55명이 혈액 기증으로 생명을 지켰다.

광주시교육청은 지난 2014년 2월 대한적십자사와 ‘사랑의 헌혈’ 약정식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지속적인 ‘사랑의 헌혈’ 실천과 교직원과 학생들의 단체헌혈 권장 및 적극적인 홍보활동에 대한 공로로 2015년 12월 대한적십자사 유공장 은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한 시교육청 홍양춘 총무과장은 “직원들의 자발적인 헌혈 참여로 작은 나눔을 실천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며 “앞으로도 시교육청은 학생과 교직원이 함께 헌혈문화에 동참하고, 나눔정신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