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한국당의 ‘5·18 폭동’ 망언 강력히 규탄한다”
상태바
이용섭 시장 “한국당의 ‘5·18 폭동’ 망언 강력히 규탄한다”
  • 조영정 기자
  • 승인 2019.02.0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사진=현장뉴스DB)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9일 공식 논평을 내고 “5·18의 진실을 짓밟는 망언자들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지난 8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과 극우논객 지만원씨가 ‘5·18 폭동’ 등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논평을 통해 “2·8독립선언 100주년이 되는 날, 일부 몰지각한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5·18의 진실을 짓밟는 부끄러운 만행을 자행했다”고 이같이 강하게 비난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8일 ‘5·18 진상규명 공청회’를 주최했다. 이 자리에서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과 극우 논객인 지만원씨는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국이 주동한 폭동이라고 주장하고 5·18 유공자를 '세금을 축내는 괴물집단'이라고 표현하는 등 원색적으로 비난한 바 있다,

이용섭 시장은 이에 대해 “끊임없이 가짜뉴스를 퍼뜨리며 역사왜곡을 일삼는 지만원은 또다시 ‘5·18은 북한 특수군들이 일으킨 게릴라 전쟁’이라고 주장했다”면서 “국민의 뜻을 대변하고 섬겨야 할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도 ‘5·18폭동이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5·18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이 세금을 축내고 있다’는 등 차마 입에 담을 수조차 없는 망언으로 오월 영령과 민주시민 앞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많은 국민들의 희생으로 세워진 민주공화국에서, 그것도 민의의 전당 국회에서 공당의 국회의원들이란 사람들이 역사 왜곡에 앞장서고 있는 현실에 심한 분노와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또 “150만 광주시민은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망언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오월 영령과 광주시민을 모독하고 국민을 우롱한 망언자들은 당장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용섭 시장은 “이런 해괴하고 허무맹랑한 거짓들을 의도적으로 유포시킨 공청회를 방치한 자유한국당에도 강한 유감을 표하며, 지금이라도 온전한 5·18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듯, 세치의 혀로 역사의 진실을 바꿀 수는 없다.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이 시대정신이고 국민의 명령이며, 국회와 국회의원들의 책무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