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달빛동맹이 더욱 견고해지고 있다”
상태바
이용섭 시장 “달빛동맹이 더욱 견고해지고 있다”
  • 조영정
  • 승인 2019.04.26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228 시내버스’ 명명식과 시승행사 가져
광주-대구 협력 의미 ‘달빛동맹’ 성과, 대구선 1998년부터 ‘518번’ 운행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6일 오전 대구 2‧28민주운동을 상징하는 ‘228번 시내버스’ 명명식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6일 오전 대구 2‧28민주운동을 상징하는 ‘228번 시내버스’ 명명식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26일 오전 광주광역시청 앞에서 대구 2·28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228 시내버스’ 명명식을 갖고 운행에 들어간다.

이미 대구에서 ‘518 버스’가 운행 중이어서 광주와 대구의 민주화운동을 각각 상징하는 5·18과 2·28의 번호를 단 시내버스가 달리게 됐다.

이날 명명식에는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김동찬 광주광역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시 간부들이 참석했다.

이용섭 시장은 “오늘 권영진 대구시장이 우리 광주에 소중한 걸음을 해주셨다”면서 “권 시장께서는 자유한국당 일부 정치인들의 5·18 망언으로 광주시민들이 힘들어할 때 광주시민들에게 사죄하고 아픔을 함께 해줬다”고 강조했다.

이어 “달구벌 대구와 빛고을 광주, 10년째를 맞이하는 ‘달빛동맹’이 민선7기 들어 더욱 견고해지고 있다”며 “단순한 행정적 교류를 넘어 스포츠, 문화, 청소년 등 민간교류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5월 18일부터 광주에서 대구2·28민주운동을 상징하는 228번 버스가 운행된다. 대구에서는 이미 광주5·18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518번 버스가 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전 대구 2‧28민주운동을 상징하는 ‘228번 시내버스’ 명명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전 대구 2‧28민주운동을 상징하는 ‘228번 시내버스’ 명명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또한 “518번과 228번, 양 도시에서 달리는 ‘달빛버스’는 동서화합과 지역균형발전을 앞당길 것”이라면서 “달빛내륙철도 건설과 경전선 전철화 사업을 조기에 추진해 물리적·심리적 거리를 더욱 좁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권영진 시장은 “달구벌을 달리는 518번 버스와 빛고을을 누빌 228번 버스는 두 지역의 화합과 협력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 등 두 지역의 공동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해 영·호남 동반 성장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5·18과 2·28은 광주와 대구의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숫자다. 228번 시내버스 운행은 지난해 12월 대구시에서 5·18민주화운동과 대구 2·28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버스 운행을 제안하면서 추진됐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이 사과하면서 이용섭 광주시장이 228번 운행 검토를 지시하면서 본격화됐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전 대구 2‧28민주운동을 상징하는 ‘228번 시내버스’ 명명식을 갖고 버스시승을 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전 대구 2‧28민주운동을 상징하는 ‘228번 시내버스’ 명명식을 갖고 버스시승을 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광주와 대구는 2013년부터 두 지역의 민주화운동인 2·28과 5·18의 기념식에 대표단이 번갈아 참석하고 있다. 대구 2·28민주화운동은 학생들이 이승만 정권에 항거했던 의거로, 3·15 마산의거와 4·19혁명으로 이어지는 도화선이 됐다.

228번 시내버스 안팎에는 2·2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설명하는 안내문이 부착된다. 대구시도 518번 시내버스에 5·18민주화운동을 담은 설명문을 게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대구에서는 이미 1998년부터 518번 시내버스가 운행되고 있다. 시내버스 번호 부여 체계에 따라 붙여진 518번이 2·28 기념 중앙공원 앞 등을 경유하고 있다.

228번 시내버스 운행은 대구와 광주 두 도시의 연대와 협력을 의미하는 ‘달빛동맹’의 성과다. ‘달빛동맹’은 달구벌과 빛고을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든 용어로, 2015년부터 두 도시 간의 추진되고 있는 우호협력 사업을 말한다.

26일 오전 광주광역시청 앞에서 대구 2·28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228 시내버스’ 명명식을 갖고 운행에 들어갔다.(사진=조영정 기자)
26일 오전 광주광역시청 앞에서 대구 2·28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228 시내버스’ 명명식을 갖고 운행에 들어갔다.(사진=조영정 기자)

 

한편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달빛동맹 상생협력을 위한 혁신과제’라는 주제로 광주시 공무원을 대상으로 특강을 가졌다.

조영정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