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019년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 참석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2019년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 참석
  • 정영곤 기자
  • 승인 2019.05.14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2주년 이후 첫 현장행보로, 금년 30회째를 맞은 중소기업계 최대 행사인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해 축하메시지 전달
▲ 중소벤처기업부
[현장뉴스 = 정영곤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맞아, 첫 현장행보로서 14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년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했다.

1990년부터 시작되어 금년 30회 째를 맞은 중소기업인 대회는 “혁신과 협업, 중소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입니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2019 중소기업 주간’의 중심 행사로, 일자리 창출 유공자 포상 등 중소기업인 스스로 성과를 돌아보고 자긍심을 높이는 축제의 장이다.

이번 대회는 ‘활력 중소기업 함께 잘 사는 나라’의 슬로건 아래, 업종별 중소·벤처기업 대표와 유공자 및 유관단체 등 420여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금탑 및 은탑 산업훈장을 받은 중소기업인 대표 5인에 대해 직접 포상을 전수하였으며, 축사를 통해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역대 최고 수준의 수출액을 달성하는 등의 중소기업인의 성과를 축하하고,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혁신역량 강화, 상생협력 및 창업·벤처 열기 확산 등을 위해 정부의 지원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영예의 금탑산업훈장을 받은 ㈜서한안타민 이균길 대표는 연구 개발을 통해 60종 이상의 특허/인증 등 취득을 비롯해, 친환경 불연 내장 마감재의 국산화를 통해 수입대체 및 관련 기술 경쟁력 제고에 기여했다. 또한, 설비관리 및 공장자동화 개선 등 전사적인 경영혁신을 통해 원가절감, 제품 생산량 증대 등 경영효율화를 이루고, 최근 매출액 33% 신장, 고용 28% 증가 등 성과창출로 국가 및 산업경제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한, 금탑산업훈장을 받은 주식회사 에스앤비 이승지 대표는 부도 업체를 인수해 경영정상화 및 매출 400억원 이상의 기업으로 성장시켰으며, 천연가죽 열융착 라미네이션 공법을 세계최초로 상용화해, 완성차의 프리미엄화에 기여하는 등 산업경쟁력 제고에 이바지했다. 더불어, 적극적인 연구개발 및 기술투자로 수입에만 의존해오던 올레핀필름 대체공법의 국산화 개발로 수입대체 효과를 창출한 점도 인정받아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제30회 중소기업인 대회를 맞아, 중소기업계 대표단체인 중기 중앙회와 관련 협단체는 스스로 제정을 주도한 ‘중소기업 선언’을 통해 중소기업이 대한민국의 일자리 창출과 혁신성장의 주인공이 되며, 우리 경제의 미래 지향적 발전방향을 정립하겠다는 다짐을 제시했다.

이에,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중소기업인들께서 일자리 창출과 혁신을 위해 자발적인 다짐과 선언을 해주셔서 든든하고 감사하며, 4차산업 혁명의 대변혁의 시대에 중소기업인 여러분들이 우리의 경제를 주도적으로 이끌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올해 중소기업인 대회의 포상규모는 산업훈장 15점, 산업포장 13점, 대통령 표창 31점, 국무총리 표창 32점, 장·차관급 표창 288점 등 총379점으로 진행됐다..

정영곤 기자 egaddom@bizmek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