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5·18민중항쟁 범국민대회 열려
상태바
광주서 5·18민중항쟁 범국민대회 열려
  • 조영정
  • 승인 2019.05.19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시장 “5·18을 더이상 폄훼하고 악용하는 등 패륜정치를 멈춰라”
박원순 시장, ‘5·18 망언’ 자유한국당 “부끄럽다”고 비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후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후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18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5·18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자유한국당 망언 의원 퇴출 등을 촉구하는 범국민대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5·18시국회의,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주최했고 광주지역 시민단체와 5월 단체, 시민 등 1만 여명 참석했다.

행사는 식전공연과 개회선언, 묵념 및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내외빈 소개, 대회사, 환영퍼포먼스, 주제영상, 주제발언, 공연, 발언, 결의문 낭독, 상징의식 순으로 진행됐다.

결의문 낭독 (사진=조영정 기자)
결의문 낭독 (사진=조영정 기자)

 

김재규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상임공동위원장은 “더이상 역사왜곡과 망언을 좌시할 수 없다”면서 “자유한국당이 막고 있는 5·18진상규명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적폐청산이자 역사와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고 밝혔다.

김상근 상임공동위원장도 “지난 2월 국회의원 회관에서 5·18 역사왜곡이 3인의 망언으로 되살아 났다”며 “자유한국당 등에 의해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짓밟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후식 상임공동위원장은 “대한민국을 불행했던 과거로 되돌릴려는 자유한국당의 작태를 결단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국민들이 다시 한 번 힘을 모아달라. 전두환 군부독재에 의해 고립된 지옥같던 5월이 전국을 넘어 세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후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역사외곡 5·18진상규명 처벌법제정’을 다함께 외치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후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역사외곡 5·18진상규명 처벌법제정’을 다함께 외치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일부 정치인들이 5·18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해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면서 “이 슬프고 아픈 역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은 패륜정치”라고 비난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을 비롯해 일부 정치인들에게 경고한다”며 “5·18을 더이상 폄훼하고 악용하는 등 패륜정치를 멈춰라”고 촉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행사에 참석해 “온 국민이 합의한 광주정신을 왜곡하는 것이 있을 수 있는 일이냐”면서 “광주정신을 왜곡하는 이들을 처벌하는 법률은 반드시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5·18 40주년을 맞아 서울시는 광주항쟁 40주년 특별기념일을 만들어 이용섭 광주시장과 함께 광주정신을 전국에, 전 세계에 확산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오후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오후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한편 박원순 시장은 이날 ‘5·18 망언’ 사과와 징계에 소극적인 자유한국당을 향해 “부끄럽다”고 비판했다.

조영정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