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중마1통 디자인 시범거리’ 17일부터 일방통행 운영
상태바
광양시, ‘중마1통 디자인 시범거리’ 17일부터 일방통행 운영
  • 조인호 기자
  • 승인 2019.06.0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인 시범거리 조성 사업 완료해…원활한 교통 소통과 보행환경 개선으로 상권 활성화 기대
▲ 광양시, ‘중마1통 디자인 시범거리’ 17일부터 일방통행 운영
[현장뉴스 = 조인호 기자] 광양시는 오는 17일부터 중마1통 2개 구간을 일방통행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일방통행로 운영은 지난 2016년부터 ‘중마1통 디자인 시범거리 조성사업’ 추진을 위해 주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보도 폭이 좁고, 무질서한 양방주차로 교통흐름 저해와 보행자 안전 위협 등 문제가 많아 보행자 중심의 도로정비를 요구하는 의견이 많았다.

그동안 시는 주민설명회를 거쳐, 지난 2017. 12. 광양경찰서에서 일방통행로 지정 심의를 완료했다.

그리고 ‘중마1통 디자인 시범거리 조성사업’이 오는 7일 완료됨에 따라 17일부터 운영하게 됐다.

‘디자인 시범거리 조성사업’은 광양시가 2016년부터 추진해온 사업으로, e편한세상 아파트 앞부터 중마동 주민자치센터 사거리 구간에 사업비 25억 원을 투자해 야간경관조명 설치, 문화공간 등 문화가 있는 거리로 조성했다.

시는 일방통행로 운영을 통해 중마1통의 혼잡한 교통체계를 해소하고 보행자 안전을 중심으로 개선해 중마1통 상권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회상 도시재생과장은 “일방통행이 본격 시행되면 당분간 지역주민과 도로이용자의 혼선이 예상되나 적응기간이 지나면 불법주차 개선에 따른 교통소통과 보행환경 개선 등 원도심 상권이 활성화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조인호 기자 kzld486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