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의원 “광주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선정 후 대화가 가장 시급”
상태바
천정배 의원 “광주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선정 후 대화가 가장 시급”
  • 조영정 기자
  • 승인 2019.06.09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 이전 후보지 선정이 늦어져 오히려 갈등이 첨예화되고 있는 상황”
“군공항 이전의 통합적 협력 구도 유지를 위한 전남 도지사 등의 적극적 역할 필요”
천정배 의원
천정배 의원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천정배 국회의원(민주평화당, 광주 서구을)이 “광주 군공항 이전은 예비이전후보지를 복수로 선정해놓고, 서로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일”이라며 국방부 장관에게 조속히 예비이전 후보지를 선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천 의원은 지난 7일 광주MBC 라디오 ‘황동현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난 3년간 광주 군공항은 현재 예비이전 후보지조차 선정 못하고 있으니 뜬구름 잡는 것 같은 상황”이라며 “그게 없이 세월만 지나면서 오히려 갈등이 첨예화되고 있다”고 이같이 밝혔다.

천 의원은 “광주 군공항은 30만 주민의 소음피해, 국가배상 재정부담, 개발제한 등 주민재산 피해뿐만 아니라, 광주-전남의 전체적인 발전, 즉 스마트 시티 건설 등 광주-전남의 미래발전에도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면서 “새로 이전하는 곳도 피해를 주자는 것이 아니라 상생의 견지에서 거기도 함께 발전을 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자”고 강조했다.

또한 천 의원은 이전 예정지 주민들의 동의가 필요하지 않냐는 질문에 대해 “전남의 후보가 될만한 지역에서 많이 반대를 하고 계시다. 이해가 된다. 하지만, 그분들이 궁극적으로 그분들이 과반수 찬성을 하지 않는 이상 군 공항이 옮겨갈 리가 없기 때문에 안심하고 서로 상생의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면서 소통의 필요성을 말했다.

한편 천 의원은 군공항 이전 해법을 묻는 질문에 대해 “통합력 협력구도가 지속돼야 한다”전제하고, 이를 위해 “양 자치단체, 해당 지역들의 시장, 도지사 국회의원 등 지도층이 앞장서야 된다. 시민사회에서도 서로 잘 소통과 협력을 해 가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천 의원은 “지난해 8월 20일 광주시장, 전남지사, 무안지사, 광주 민간공항을 폐쇄하고 무안으로 합친다는 안을 발표했다”며 “광주 입장에서 양보를 한 것이다. 그 자리에서 김영록 전남지사께서 군공항도 올데는 전남밖에 없다. 그러면서 이 문제도 조기에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고 상생을 위한 전남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