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1동, 자생단체와 5·18민주유공자 집 대청소 실시
상태바
산수1동, 자생단체와 5·18민주유공자 집 대청소 실시
  • 조인호 기자
  • 승인 2019.06.1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행 후유증으로 어려움 겪는 유공자가정 방문 집 단장
▲ 산수1동, 자생단체와 5·18민주유공자 집 대청소 실시
[현장뉴스 = 조인호 기자] 광주 동구 산수1동 행정복지센터는 지난 11일 주민들과 구청·동 직원들이 5·18민주유공자 1세대를 방문해 대청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산수1동에 거주하는 5·18민주유공자 정모씨는 39년 전 5·18민주화항쟁 당시 계엄군의 심한 폭행으로 후유증을 앓아왔다. 특히 집안정리에 어려움을 겪으며 수년간 집 안팎에 폐기물을 방치해 비위생적인 환경에 처해있었다.

정 씨의 딱한 사정을 전해들은 산수1동 주민들은 이날 자율방재단원을 중심으로 동 행정복지센터, 구청 환경청소과 직원 20여 명이 힘을 모아 집 내·외부를 청소했다. 이날 청소에서 배출된 쓰레기를 수거하기 위해 1톤 트럭 5대가 동원됐다.

동구는 추후 시민사회단체와 연계해 내부 도배와 집수리를 진행할 예정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5·18민주항쟁 유공자분들이 남은 인생을 행복하고 쾌적하게 살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인호 기자 kzld486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