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물결 속으로’ 광주세계수영대회 전야제 성료
상태바
‘평화의 물결 속으로’ 광주세계수영대회 전야제 성료
  • 조영정 기자
  • 승인 2019.07.11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장 겸 광주광역시장이 11일 오후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전야제’에 참석해 광장 분수대에서 ‘물 합수식’ 리허설을 펼쳐지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이용섭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장 겸 광주광역시장이 11일 오후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전야제’에 참석해 광장 분수대에서 ‘물 합수식’ 리허설을 펼쳐지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평화의 물결 속으로(DIVE INTO PEACE)’를 기치로 내건 세계인의 수영 축제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하루 앞둔 11일 오후 광주 동구 5·18 민주광장과 금남로 일대에서 수영대회의 성공 개최와 분위기 조성을 위한 수영대회 전야제가 펼쳐졌다.

시민들은 가족의 손을 잡고 오거나 친구들과 함께 일찍부터 수영대회 전야제를 보기 위해 5·18민주광장과 금남로를 찾았다.

5·18민주광장에서는 오후 7시10분부터 국내 정상급 가수들이 출연하는 K-POP 공연이 진행됐다.

이용섭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장 겸 광주광역시장이 11일 오후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전야제’에 참석해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국제수영연맹(FINA) 관계자 등과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이용섭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장 겸 광주광역시장이 11일 오후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전야제’에 참석해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국제수영연맹(FINA) 관계자 등과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본격적인 공연이 시작되자 5·18민주광장을 가득 채운 시민들은 박수와 함께 목소리를 높여 공연을 즐겼다.

공연 1부에서는 코요테, 매드크라운, 이하이 등이, 2부에서는 달수빈, 김연자, 위너 등 국내 정상급 가수들이 출연했다.

1부와 2부 사이에는 개회식 하이라이트인 ‘물 합수식’ 리허설이 광장 분수대에서 펼쳐졌다.

‘물 합수식’은 각국의 물이 ‘민주·평화·인권’의 도시 광주에서 합쳐져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모색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수영대회 전야제에서 가수 코요태의 축하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수영대회 전야제에서 가수 코요태의 축하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194개국 2639명의 선수가 등록을 마쳤다. 참가국과 선수 규모 모두 역대 최대다. 경기별 출전자 수는 6개 종목 76개 세부경기에 총 5128명이다.

메달수가 가장 많은 경영 경기에만 194개국에서 2462명이 등록을 마쳤으며, 개인·단체경기가 함께 있는 아티스틱 수영에 47개국 1097명이 참가했다.

이밖에 다이빙 경기 등록을 마친 선수가 49개국 571명, 단체경기인 수구가 516명이며, 장거리 수영인 오프워터 수영이 60개국 387명, 남녀 각각 금메달이 1개씩인 하이다이빙은 39명이 등록했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수영대회 전야제를 즐기는 시민들. (사진=조영정 기자)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수영대회 전야제를 즐기는 시민들. (사진=조영정 기자)

또한 마스터즈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는 전 세계 84개국 1,208개의 수영동호인 클럽이 참여했으며 선수 등 5,672명이 등록했다.

종목별 경기엔트리는 10,700개를 등록해 8월 5일부터 수영동호인들의 열띤 경쟁이 시작된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