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에 생생히 전하는 광주 수영열기
상태바
지구촌에 생생히 전하는 광주 수영열기
  • 조영정 기자
  • 승인 2019.07.21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수영대회 경영 시작…내·외신기자 300여명 취재 경쟁 치열
수영대회 취재경쟁 치열
수영대회 취재경쟁 치열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순항하고 있는 가운데 수영의 꽃이라 불리는 경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내·외신의 취재 열기도 치열해지고 있다.

남자 400m 자유형 경기가 한창인 21일 오전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 이 종목 최강자인 쑨양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 취재 구역에서는 쑨양의 일거수일투족을 카메라에 담으려는 내·외신 기자의 카메라 셔터가 수없이 눌러졌다. 믹스드존도 선수를 인터뷰하려는 취재진으로 북적였다.

MPC(Main Press Center) 내 미디어 라운지와 사진기자 작업실에는 300여명의 내·외신 기자가 기사를 작성하고 전 세계에 광주수영대회의 뜨거운 열기를 전달하려는 열정적인 모습으로 가득 찼다.

독일 라디오 방송국의 라스 베커 씨는 “다이빙, 오픈워터 등 대회 출발이 좋았고 경영 시작과 함께 메인 축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생각한다”며 “응원 등 경기장 분위기, 대회시설와 친절한 사람들까지 모든 것이 완벽하다. 대회를 잘 준비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