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회식 ‘아름다운 순환(Circle of Life)’
상태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회식 ‘아름다운 순환(Circle of Life)’
  • 조영정 기자
  • 승인 2019.07.2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아시아 문화전당에서 문화공연 펼친 후 남부대 주경기장에서 폐막
문화공연···남도의 사계 속, 삶의 순환이 빚어내는 옴니버스 판타지 극
광주 시민들의 참여와 남도의 문화적 자산을 한데 모아 폐회 공연 완성
28일 오후 5시에 시작되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회식은 전 세계에 남도의 향기를 알리는 공연으로 시작된다. (사진=사랑 별빛)
28일 오후 5시에 시작되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회식은 전 세계에 남도의 향기를 알리는 공연으로 시작된다. (사진=사랑 별빛)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28일 오후 5시에 시작되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회식은 전 세계에 남도의 향기를 알리는 공연으로 시작된다.

1시간동안 진행되는 폐회식은 ‘아름다운 순환(Circle of Life)'이라는 주제로 자연 속에서 순환하는 물의 속성과 함께, 아름다운 남도의 계절미와 인간의 생애주기가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는 보편적 정서를 제시한다.

‘성산별곡’ 속 사계절의 정취와 풍류를 모티브 삼아 남도의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새봄으로 이어지는 풍경 속에 새겨진 어느 소리꾼의 삶의 순환을 보여준다.

특히, 폐회식 내용은 옴니버스 판타지 극으로 펼쳐져 세계인의 공감대를 얻어낼 예정이다.

이번 폐회식은 광주시립발레단을 필두로 광주 출신과 남도에서 활동 중인 예술가들이 대거 참여한다.

사계중 봄 장면에 출연하는 해금 연주자 남미선씨는 1980년 광주에서 태어나 전국적으로 활동하는 연주자이다.

또, 가을 장면에 출연하는 이소연씨 역시 광주출신으로 현재 국립창극단 배우로 활동하고 있으며, 뮤지컬 ‘서편제’의 주연을 맡기도 했다.

봄과 여름 장면에 출연하는 두 명의 어린이 주역은 오디션을 통해 선발했고, 전국 공모제로 진행된 ‘국민 소리꾼’ 프로그램을 통해 광주 시민이 이번 폐회식의 무대를 한층 빛내줄 예정이다.

28일 오후 5시에 시작되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회식은 전 세계에 남도의 향기를 알리는 공연으로 시작된다. (사진=대나무 인트로)
28일 오후 5시에 시작되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회식은 전 세계에 남도의 향기를 알리는 공연으로 시작된다. (사진=대나무 인트로)

겨울 장면에 출연하는 명창 안숙선 선생은 폐회식 문화행사의 하이라이트로 이번 공연의 품격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 밖에도 우리 판소리와 전자기타 연주의 콜라보레이션을 보여줄 기타리스트는 양지완 씨로 최근 ‘슈퍼밴드’라는 프로그램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한국 춤의 거장인 국수호 안무총감독을 비롯해 광주시립발레단의 최태지 단장, 이상봉 조명감독 등이 참여하는 폐회식 문화공연이 끝나면 10:40분부터 남부대 주경기장에서 공식 행사가 진행된다.

폐회식 공식행사는 참가국 국기 입장, 대회기 하강 및 전달, 차기 개최도시 소개, 폐회선언 등으로 이어지며 30여 분간 진행된다.

17일간 뜨거운 열정과 환호, 그리고 신기록들이 쏟아져 나온 세계 수영인의 축제,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폐회선언과 함께 2021년 일본 후쿠오카에서 다시보기를 약속하며 폐막한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