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노동계 “울산형 일자리, 非상생형”
상태바
광주지역노동계 “울산형 일자리, 非상생형”
  • 조영정 기자
  • 승인 2019.08.1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 양산, 당장 폐기···친환경차 부품공장 계획 밝혀라”
차별적 일자리 대명사···“좋은 일자리 만들기 지속 노력할 것”
광주지역 노동계는 12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기차 모듈공장인 ‘울산형 일자리’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광주지역 노동계는 12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기차 모듈공장인 ‘울산형 일자리’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광주광역시 지역노동계가 현대모비스의 울산 전기차 모듈공장 건립 추진에 대해 반기를 들고 나섰다.

광주지역 노동계는 12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기차 모듈공장인 ‘울산형 일자리’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폐기를 촉구했다.

이자리에는 윤종해 한국노총광주본부의장, 이기곤 전 기아자동차 광주지회장 등 노동계 대표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울산 전기차 모듈공장은 상생형이 아닐뿐더러 비정규직을 양산하고, 기존 자동차산업 종사자들의 고용을 위협하는 나쁜일자리”라며 반대 입장을 확고히 했다.

광주시와 현대차가 약속한 친환경 부품공장 건립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표출했다.

이들은 “광주시에 짓겠다고 약속한 친환경차 부품공장은 정규직 고용이라 부담이었을 것”이라며 따져 묻고 “투자약속이 파기된 것은 아닌지 의문이고 반드시 확인돼야 하고 구체적인 추진계획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회견문을 낭독한 윤종해 한국노총광주본부의장은 “1인당 지역내 총생산, 실질임금에서 광주와 울산은 엄청난 차이를 보이고 있음에도 광주에 겨우 7만대 생산하는 자동차 공장하나 짓겠다고 하자 난리가 났다”면서 “지역경제 운운하며 울산의 노동계를 필두로 경영계, 시민단체가 지역감정에 호소했고 여기에 정치인들까지 합세해 나쁜 정치공세로 문재인 정부와 광주형 일자리를 매도했다”고 비판했다.

광주지역 노동계는 12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기차 모듈공장인 ‘울산형 일자리’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광주지역 노동계는 12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기차 모듈공장인 ‘울산형 일자리’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특히 “이런 정치공세에 울산시장은 동네북처럼 연일 두들겨 맞으며 사면초가에 몰렸고, 이를 공격한 세력들은 정치적 성과를 거뒀으며 이에 등장한 꼼수가 울산형 일자리”라고 주장했다.

이기곤 전 기아차 광주지회장은 “현대모비스는 공장을 전원 비정규직으로 고용한 불법적이고 차별적인 일자리의 대명사”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좋은 일자리 만들기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지역 이기주의를 부추겨 선동하거나 정치적 이해에 따라 상생형 일자리를 반대하는 행위에 더 이상 침묵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또한 “울산형 일자리처럼 상생을 파괴하는 강자독식 정경유착 일자리가 자리 잡지 못하도록 일자리 사회연대를 강화하고 문재인 정부와 광주시는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노동존중 의미를 모든 일자리에 적용하라”고 촉구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