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 ‘사회복지인 한마음 축제’ 개최
상태바
제20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 ‘사회복지인 한마음 축제’ 개최
  • 조영정 기자
  • 승인 2019.10.09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애주기별 복지정책, 광주혁신위 권고 25개 실행과제 등 공유
정종제 부시장 “사회복지 종사자들 정성에 광주 따뜻하다” 감사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은 9일 오후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20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여 사회복지증진 유공자에게 표창하고 축사를 한 후 참석자들과 함께 광주복지 비전선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광주광역시청 제공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은 9일 오후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20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여 사회복지증진 유공자에게 표창하고 축사를 한 후 참석자들과 함께 광주복지 비전선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광주광역시청 제공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제20회 사회복지의 날을 기념하는 ‘사회복지인 한마음 축제’가 9일 5·18민주광장 일원에서 사회복지종사자, 자원봉사자, 일반 시민 등 20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시민속의 사회복지’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사회복지의 날은 사회복지에 대한 이해를 증진하고 사회복지사업 종사자의 활동을 격려하기 위해 사회복지사업법에 따라 매년 9월7일을 사회복지의 날로 지정해 행사를 개최해 왔으나, 올해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순연돼 이날 열렸다.

행사는 사회복지증진 유공자에 대한 장관과 시장표창, 후원금 전달, 기념사, 사회복지사업 윤리선언문 낭독, 광주복지 비전선포 퍼포먼스 등 시민이 직접 참여해 체험하고 즐기는 시민참여형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한마음 축제는 ‘시민속의 사회복지’를 주제로 해 사회복지에 대한 이해증진과 참여할 수 있는 4개의 장을 구성해 운영됐다.

역사의 장에서는 ‘광주복지 역사를 이야기 하다’라는 주제로 광주복지 태동기부터 현재까지 광주복지를 한눈에 볼 수 있게 했다.

정책의 장에서는 생애주기별 및 가구상황별 광주복지정책을 소개했고, 광주시민의 복지 체감도를 확인하고 시민이 생각하는 광주시 복지정책에 대한 의견수렴의 장도 마련했다.

또한, 체험의 장에서는 휠체어·점자·보행체험 등 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들의 애로를 일반인들이 체험할 수 있는 부스와 사회복지시설에서 생산한 물품을 판매하는 부스 등을 운영, 시민들이 삶 속에서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아울러, 문화의 장에서는 사회복지시설·기관에서 동아리 활동을 하고 있는 여행합창단 등 6개 팀에서 재능기부를 하였고, 시설종사자 들이 기증한 소장품을 경매와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어울림 한마당 행사를 진행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 6월 시장 직속의 광주혁신위원회가 권고해 광주형 복지모델로 정착될 것으로 기대되는 4대 분야 25개 실행과제를 현수막으로 제작해 참석자들과 공유해 주목을 받았다.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우리 사회의 그늘지고 응어리진 곳을 보살펴 주고 계시는 사회복지 종사자 분들이야말로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름다운 분들이며, 여러분의 정성이 있어 우리 광주가 언제나 따뜻하고 넉넉하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