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AI 연계 미래에너지전환 속도 낸다
상태바
광주시, AI 연계 미래에너지전환 속도 낸다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0.01.07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계 전문가 28명 참여···에너지정책위원회 출범
에너지 관련 정책 자문,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7일 오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에너지정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7일 오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에너지정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대한민국 인공지능 중심도시를 표방한 광주광역시가 인공지능(AI) 융복합기술과 연계한 미래에너지전환을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광주시는 7일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에너지정책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도시형 에너지 전환과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 방점을 두고 관련 정책을 속도감있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너지정책위원회는 광주시의회 2명, 한전, 한전KDN 등 산업계 3명, 광주테크노파크, 광주전남연구원 등 에너지 관련 연구기관 9명, 광주시교육청, 전남대 산학협력단 등 학계 8명, 광주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 5명, 광주시 1명 등 총 28명으로 구성됐으며, 이용섭 시장과 문승일 서울대 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위원회는 앞으로 에너지산업 관련 정책사항과 ‘광주형 에너지 비즈니스모델’ 구축 및 확대, ‘에너지 전환 인적 네트워크 강화’ 등 에너지산업 전반에 대한 자문을 맡으며, 광주시 에너지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공동위원장인 문승일 교수가 ‘AI 기반 에너지전환의 글로벌 선도도시, 광주’를 주제로 기조발제에 나섰으며, 광주시는 ‘미래에너지 시대를 열어갈 혁신·소통 기반의 에너지전환계획’을 발표했다. 이어 위원들의 에너지산업 발전방향에 대한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7일 오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에너지정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해 회의를 주재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7일 오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에너지정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해 회의를 주재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특히 광주시는 에너지 전환계획 발표에서 인공지능 연계 미래에너지 비전과 더불어 ‘광주시 전역 시민참여형 국민DR 플랫폼 도시 실현’, ‘시민주도형 햇빛발전소 운영’ 등 생활 속 친숙한 에너지 사업을 운영하며 함께하는 시민들과 수익을 공유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앞으로 광주시는 정책의 실행기구로서 전문가가 참여한 에너지정책지원협의회를 구성하고, 지역사회 연계를 위해 2월까지 에너지시민협의체와 시민홍보단을 구성해 사업 추진 실효성을 높인다.

또 지난해가 ‘국내 최초로 광주·전남 공동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지정’ 등 인프라 구축을 위한 시기였다면, 올해는 이날 출범한 에너지정책위원회를 중심으로 광주형 에너지사업의 실행력과 주민수용성을 높여 하나씩 가시적인 성과를 내는 해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이용섭 시장은 “에너지산업은 우리 지역은 물론 대한민국이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갖추는데 가장 핵심적인 분야다”며 “인공지능 기술과 접목시켜 특화된 경쟁력을 만들고, 더불어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체감할 수 있는 정책부터 기업이 수익을 낼 수 있는 맞춤형 사업으로 연결되도록 위원회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