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신종 코로나’ 피해·예상기업에 긴급 특별자금 수혈
상태바
광주은행, ‘신종 코로나’ 피해·예상기업에 긴급 특별자금 수혈
  • 정영곤 기자
  • 승인 2020.02.03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속한 금융지원 대책수립 통해 특별금융지원 1,000억원 시행으로 지역경제에 숨통
최대 1.3%포인트(p) 특별금리우대, 피해지원 종합상담반 운영 및 컨설팅 진행
지역기업 경영안정을 위해 실질적인 지원방안 강구하며 선제적 대응
광주은행 본점 전경/광주은행 제공
광주은행 본점 전경/광주은행 제공

[현장뉴스=정영곤 기자]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지역사회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피해가 예상되는 여행업, 숙박업, 음식업 등을 영위 중인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신속한 자금지원과 금융비용 부담완화를 위한 특별지원을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특별지원을 통해 우한 폐렴 피해 중소기업에 업체당 5억원을 한도로 총 1,000억원(신규지원 500억원, 만기연장 5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투입할 예정이며, 최대 1.3%포인트(p)의 특별금리우대도 적용한다.

또한 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별도 원금상환 없이 1%p의 대출금리 감면을 적용해 기한연장하고, 분할상환금 유예도 시행한다.

더불어 광주은행은 피해업체들에 대한 금융애로 사항을 신속하게 접수·처리할 수 있도록 피해지원 종합상담반을 운영하고, 직원들을 피해현장에 직접 파견하여 현장점검을 통한 컨설팅 진행과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함으로써 업체들의 경영안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지역사회의 불안감과 지역경기 침체가 더욱 가중됨에 따라 우리지역 업체들에 대한 실질적인 금융 지원방안을 수립해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피해 업체들의 경영안정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해나가며 지역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지난달 28일, 전 영업점에 고객용 마스크 3만개를 배포하고, 손세정제를 비치하는 등 지역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고자 선제적인 대응에 앞장서고 있으며, 송종욱 은행장은 지역기업 피해 상황과 애로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직접 현장 방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영곤 기자 egaddom@bizmek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