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 발생
상태바
광주서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 발생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0.02.04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 다녀온 42세 한국女 국내 확진자 1명 추가
이용섭 광주시장은 4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매우 송구스럽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16번째 확진 환자가 광주에 거주하고 있는 우리 시민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사진=조영정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은 4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매우 송구스럽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16번째 확진 환자가 광주에 거주하고 있는 우리 시민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사진=조영정 기자)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광주광역시와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4일 오전 광주에 거주하는 A씨(42세 여자, 한국인)가 확진환자로 확인됐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매우 송구스럽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16번째 확진 환자가 광주에 거주하고 있는 우리 시민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16번째 환자는 폐 관련 기저질환자로 태국 여행 후 1월 19일 입국했으며 1월25일 저녁부터 오한 등 증상이 있어, 2월 3일 전남대학교 병원 내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배제를 위해 음압병동으로 격리조치 후 광주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실시한 검사 결과 4일 오전 양성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확인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어 “이에 광주시는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이동경로 및 접촉자 확인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확인된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능동감시 등 감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현재 16번째 환자는 전남대 병원 국가지정 격리병실에 격리 치료 중에 있고 가족들은 자가 격리조치 했으며 현재까지 증상은 없다”면서 “오늘 오후 관계기관 합동 대책회의를 개최하여 만반의 조치를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용섭 시장은 “무엇보다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때”이라며 “비상사태가 수습되기까지 다중집합 행사 개최나 참가 등 대외 활동은 자제해주시고, 마스크 착용하기, 손 씻기, 기침할 때 옷소매로 가리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주요증상인 발열과 기침, 폐렴,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꼭 의료기관 방문 전에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 또는 거주지 보건소로 신고하여 안내받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환자는 4일 오전 10시 기준 감염자 수는 총 16명으로 늘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