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김희중 대주교와 코로나19 극복방안 논의
상태바
이용섭 시장, 김희중 대주교와 코로나19 극복방안 논의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0.02.27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대주교 “시장·공직자 선제적 조치로 추가확산 막아”
재난상황실에 들러 코로나 비상근무 중인 공직자들 격려
이 시장 “미사 등 중단 발표가 추가확산 막는데 기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7일 오후 시청 3층 접견실에서 천주교 광주대교구 교구장 김희중 대주교를 접견하고 코로나19 극복방안 등 당면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광주광역시 제공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7일 오후 시청 3층 접견실에서 천주교 광주대교구 교구장 김희중 대주교를 접견하고 코로나19 극복방안 등 당면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광주광역시 제공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7일 시청 접견실에서 천주교 광주대교구 교구장 김희중 대주교를 접견하고 코로나19 극복 방안 등 당면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김희중 대주교는 “이용섭 시장님을 비롯한 공직자들의 선제적이고 용의주도한 대응으로 더 이상 확진자가 나타나지 않고 있는 것 같다”면서 “공직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국민들께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계신데 천주교 차원에서라도 적극 지원하기 위해 미사를 중단하고, 확진자와 격무에 시달리는 관계자 등의 누적된 피로 해소를 위해 관련 제품 1400개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김희중 대주교는 “국가적 재난이 발생했을 때 종교계가 국가정책에 적극 동참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면서 “앞으로도 천주교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용섭 시장은 “감염병은 시간과의 싸움이라 첫 감염자 발생 초기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당일 열린 유관기관 합동 대책회의에서 신천지 측을 T/F에 참여시켜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 참석자 11명의 명단을 제공받았고, 이들을 검사 의뢰해 7명의 확진자를 초기에 격리시켜 더 이상의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광주시와 자치구 추가 조사에서 일부 신천지 시설이 새롭게 밝혀져 추가확산방지대책의 완결성을 높이기 위해 오늘 강제폐쇄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김희중 대주교께서 선제적으로 미사 중단을 잘 발표해주셔서 코로나19 추가확산 방지에 좋은 영향을 끼쳤다”면서 거듭 사의를 표명했다.

한편 김 대주교는 광주시청 재난상황실에 들러 “불철주야 헌신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공무원들에게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드린다”며 비상근무 중인 공직자들을 격려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