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초·중·고 개학 23일로 연기
상태바
전국 초·중·고 개학 23일로 연기
  • 조인호 기자
  • 승인 2020.03.0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코로나19 전국 확산 막기 위해 3주 휴업 불가피”
코로나19대응 교육분야 학사운영 및 지원방안/교육부 제공
코로나19대응 교육분야 학사운영 및 지원방안/교육부 제공

[현장뉴스=조인호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교육 분야 학사운영 및 지원방안’을 발표하며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전국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개학을 당초 9일에서 23일로 2주 추가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앞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기 시작하자 학교 개학을 2일에서 9일로 1주일 연기했으나 대구지역 확진자가 2000명을 넘어서자 대구시교육청은 지난달 29일 교육부,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쳐 학교 개학을 9일에서 23일로 다시 2주 추가 연기했다. 경북교육청도 추가 개학 연기를 요청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질병관리본부, 관련 전문가와 협의한 결과 이달 초부터 최소 3주 동안 휴업이 불가피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초·중·고교 개학이 연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 부총리는 “최근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학생의 외부 접촉과 이동을 최소화해 학생의 감염을 방지하고 가정과 지역사회 전파를 선제적으로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의 유·초·중·고와 대학이 개학을 연기하는 상황에서도 학생 한 명 한 명의 안전과 교육을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신학기 개학을 총 3주 연기하면서 학교 수업일수로는 총 15일 휴업하게 된다. 휴업일수가 15일 이하일 때는 여름·겨울방학 일수를 조정해 연간 수업일수를 확보하게 된다. 이후 추가 휴업이 발생하면 법정 수업일수를 10% 감축하게 된다.

신학기 개학이 3주 연기되면서 교육부는 시·도 교육청, 학교와 협력해 휴업 기간 중 학생 학습지원과 생활지도, 유치원과 초등학생을 위한 긴급돌봄 서비스, 학원 관련 대책 등의 후속 지원방안을 마련해 시행한다.

우선 이달 첫 주에 담임 배정과 교육과정 계획을 안내하고 디지털 교과서 e-학습터, EBS 동영상 등 자율형 온라인 콘텐츠를 초·중·고 학생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다음주부터는 온라인 학급방 등을 통해 예습 과제와 학습 피드백을 제공한다. 학생들이 동영상 자료와 평가 문항 등을 포함해 교과서를 온라인으로 미리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긴급돌봄이 필요한 유치원과 초등학생을 위해 추가 수요조사를 실시해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긴급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돌봄 기간 중에는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충분히 비치해 안전한 돌봄 환경을 조성할 방침이다.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등 범부처 협력을 강화해 학부모가 유연근무제와 가족돌봄 휴가제를 활용해 가족돌봄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조인호 기자 kzld4862@naver.com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