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코로나19 확산 방지위해 ‘4월 개학’
상태바
교육부, 코로나19 확산 방지위해 ‘4월 개학’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0.03.17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후속조치를 위한 재정 지원 및 추진 체계 캡처
교육부 후속조치를 위한 재정 지원 및 추진 체계 캡처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및 특수학교 개학이 2주일 더 연기되면서 사상 초유의 ‘4월 개학’이 발생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오는 23일에서 다음달 6일로 2주 더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질병관리본부를 포함한 전문가들은 밀집도가 높은 학교 내에서 감염이 발생할 경우 가정과 사회까지 확산될 위험성이 높으므로, 통제범위 안에서 안전한 개학이 가능한지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현 시점으로부터 최소 2~3주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2020학년도 신학기 시작 시점에서 총 5주의 휴업이 실시됨에 따라 유치원, 어린이집과 각급학교의 학사 일정도 변화된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학교에 4주차 이후의 휴업일(10일)을 법정 수업일수(초중등 190일, 유치원 180일)에서 감축하도록 권고하고, 감축한 수업일수에 비례하여 수업시수의 감축을 허용할 예정이다.

한편, 장기간 고교 개학 연기 등을 감안해 실현가능한 여러 대입 일정 변경(안)을 검토 중이다.

교육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의 협의를 거쳐, 감염증의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개학의 시기와 방식 등에 대해 탄력적으로 조정하며 운영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