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광주정신과 정의당은 함께 해왔다” [종합]
상태바
심상정 “광주정신과 정의당은 함께 해왔다” [종합]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0.03.26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반드시 퇴출돼야 할 수구세력···‘위성정당 불참’은 DJ 원칙 지키는 것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6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치의 고비고비마다 길을 안내해주셨던 광주시민, 전라도민 여러분께서 정의당의 정치개혁의 길을 지켜주실 거라 믿는다”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6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치의 고비고비마다 길을 안내해주셨던 광주시민, 전라도민 여러분께서 정의당의 정치개혁의 길을 지켜주실 거라 믿는다”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조영정 기자)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6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연동형비례제로 다당제 하에서 협력 정치로 나가겠다는 취지로 30년 만에 기회를 만들었지만 그 취지가 훼손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여 있다”면서 “이 같은 위기를 광주와 호남 유권자들이 바로 잡아달라”고 호소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21대 총선은 사상 최악의 선거로 치닫고 있다”며 “선거가 불과 20여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위성정당 난립과 의원 꿔주기 등으로 아직까지 정당 기호조차 정해지지 않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연동형 비례제가 송두리째 무력화돼 사실상 더 나쁜 병립형 선거제도로 되돌아가고 있다”면서 “이번 총선을 난장판으로 만든 장본인은 미래통합당”이라고 지목했다.

또한 “미래통합당이 정치개혁을 가로막고 위헌적인 위성정당을 창당해 선거법 개혁을 무력화한 이유는 아주 분명하다”며 “극한 대결의 양당정치가 있을 때만이 그들은 소수의 힘만으로도 국회의 절반을 장악할 수 있기 때문이고, 이 기득권을 영구히 지켜내고자 선거를 난장판으로 만들며 저항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3년 7개월간 자그마치 21번이나 보이콧을 선언했다.”면서 “미래통합당이 왜 반드시 퇴출돼야 할 수구세력인지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민주당과 함께 선거제도 개혁을 추진해왔던 사람으로서 위성정당 출현을 제도적으로 대비하지 못한 것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런 혼란과 염려를 드리게 된 것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 면목이 없다”고 사과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이 위성정당에 참여하지 않은 것은 민주당과 적대하거나 갈등하기 위함이 아니다. 정의당의 욕심 때문이라고 하는 것은 부당한 비난이다”며 “정의당이 원칙을 지킨 것은 김대중 대통령님의 말씀처럼, 두렵지 않아서가 아니라 두렵지만 정의당이 가야 할 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합리적인 정치세력들 간의 생산적인 연합정치를 통해 과감한 개혁을 추진할 때 문재인 정부도 촛불정부로 성공할 것”이라면서 “아쉽게도 민주당은 다당제에 기초한 새로운 셈법이 아니라 과거의 낡은 셈법으로 회귀한 것이고, 이는 오히려 수구세력들의 생명을 연장해 주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비난했다.

끝으로 심 대표는 “정치의 고비고비마다 길을 안내해주셨던 광주시민, 전라도민 여러분께서 정의당의 정치개혁의 길을 지켜주실 거라 믿는다”면서 “진보정당이 만들어진 순간부터 광주정신과 정의당은 함께 해왔다. 정의당이 많이 부족하고 미숙하지만, 정의당이 추구해온 가치와 만생개혁의 견인차로서의 역할을 인정해주신다면 정의당을 지켜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이날 광주 서구을 유종천, 북구갑 이승남, 광산갑 나경채, 광산을 김용재, 북구을 황순영 후보 등도 함께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