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코로나19 확진자 대상 역학조사 범위 ‘대폭 확대’
상태바
광주 코로나19 확진자 대상 역학조사 범위 ‘대폭 확대’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0.07.11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증상 확진자 증가로 감염우려 커저
김종효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11일 오후 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갖고,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주말동안 잠시 멈추고 방역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광주광역시 제공
김종효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11일 오후 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갖고,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주말동안 잠시 멈추고 방역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광주광역시 제공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광주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절반 가까이가 무증상으로 나타나면서 감염우려가 커지자 감염경로 차단을 위해 확진자 대상 역학조사 범위를 규정보다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11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시작된 지난달 27일부터 14일 동안 확진자 123명이 추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156명이며, 접촉자는 총 3,569명으로 격리대상자는 2,049명이고, 해제는 1,520명이다.

전날 광주에서는 9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 중 3명이 스포츠클럽과 관련된 광주 149~151번 확진자로, 광주 76번 확진자와 같은 배드민턴 클럽에서 활동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종효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11일 오후 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통해 “광주시에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는 기존(S형)보다 전파력이 훨씬 강한 변이체로(GH형) 확인되고 있다.”며 “현재 확진자의 40% 이상이 무증상 환자이며, 코로나19는 우리가 방심한 틈을 통해 감염을 확산시킨다.”고 밝혔다.

특히 “지역감염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는 것이 중요하고, 불요불급한 외출과 다중이용시설 방문 자제 등 주말동안 일상생활은 잠시 멈춰주시기 바라며, 불가피하게 외출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십시오.”라면서 “특별히 생활체육관련 동호회 활동·친선경기·리그경기 등을 중단해 주실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의 경우 증상 발현 시점 이틀 전부터 동선을 역추적해 접촉자를 확인한다.

하지만 무증상 환자는 증상이 없어 감염 시점 확인이 어렵다. 자발적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도 찾지 않는다. 대부분 확진자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는다.

그러다 보니 역학조사에서 조기에 접촉자로 확인되지 않으면 발견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 사이 일상생활을 하며 추가로 전파한다.

배드민턴 동호회 A클럽 회원인 76번 환자의 경우 무증상으로, 광주 55번 환자 접촉자로 확인돼 지난 1일 검체 채취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55번 환자 역시 무증상으로, 금양오피스텔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다. 지난달 30일 검사에서 양성 반응으로 나타났다.

76번 환자와 같은 A클럽 회원인 150번 환자는 9일 검체 채취 후 1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150번 환자도 무증상으로 76번 환자 접촉자로 분류된 후에야 확인이 됐다.

76번 환자가 속한 A클럽과 137번 환자가 속한 B클럽이 전남대 스포츠센터에서 배드민턴 동호회 경기를 치른 건 지난달 30일이다.

150번 환자의 경우만 놓고 보면 배드민턴을 친 지 10일 만에 파악된 셈이다. 이 환자가 그 사이 돌아다닌 곳은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2차, 3차 감염이 잇따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보건당국은 무증상 환자의 경우 조기에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고 보고 역학조사 기간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박향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어제 확진 판정을 받은 배드민턴 클럽 동호회원 3명의 동선이 빨리 확인돼야 한다. 증상이 나타나거나 확인된 동선을 중심으로 파악하는 데 역학조사 범위를 훨씬 넓혀야 한다”면서 “심층역학조사팀이 각 구청 보건소로 파견돼 심층조사에 들어갔다. 범위를 규정보다 1주일 이전, 10일 이전까지도 확대해 조금이라도 빨리 접촉자를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방역당국은 광주시민들의 협조 없이는 강력한 방역조치도 한계가 있다면서 감염이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나면 조금도 주저하지 말고 바로 보건소에 연락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