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집합금지 행정명령 확대···지상 시설도 '위험'
상태바
광주시, 집합금지 행정명령 확대···지상 시설도 '위험'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0.08.29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 목욕탕․사우나․멀티방․DVD방···집합금지 확대 실시
김종효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29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기자회견을 열고 확진자 발생 현황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김종효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29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기자회견을 열고 확진자 발생 현황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 확산 차단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광주광역시가 지하뿐만 아니라 지상에 있는 일부 다중이용시설에도 집합금지 명령을 확대했다.

김종효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29일 오후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지난 27일 정오부터 9월 10일 정오까지 시행하는 지하 목욕탕, 사우나, 멀티방, DVD방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8월 30일 0시부터 지상에 있는 동종의 시설까지 확대 실시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난 27일 지하 시설의 3밀 특성(밀집·밀접·밀폐)을 고려해 지하시설에만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했었다. 하지만 감염병 전문가 등과 함께 지상 시설의 감염 위험성을 다각적으로 검토한 결과 종전의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지상까지 확대 시행하고자 한다”며 “만일 위 행정명령을 위반한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0조에 따라 고발할 방침으로,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고 구상권도 청구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광주시는 지난 27일부터 9월10일 낮 12시까지 발동한 사회적 거리두기 준 3단계 행정명령에 따라 고위험시설 12종과 중위험시설 12종 중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등 7732개소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이와 함께 10인 이상 집합이 금지된 업종 3종, 집합제한 조치가 내려진 다중이용시설 17종에 해당하는 학원, 견본주택, 키즈카페 등은 5187개소로 파악됐다.

광주시는 나주 한전KPS인재개발원을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활용한다.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대비해 광주시는 전남도와 공동으로 오는 31일부터 나주에 있는 한전KPS인재개발원을 생활치료센터로 활용하기로 했다.

한전KPS인재개발원에 총 87실을 확보하고, 의료지원반을 9명으로 구성해 코로나19감염 치료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김종효 광주시 행정부시장 “아무리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대응단계를 격상한다 하더라도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력과 이해가 동반되지 않는다면 우리시의 조치들은 무용지물이 된다.”면서 “시민 여러분께서는 주변 사람 모두가 감염원이 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갖고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 주시고, 손씻기와 사람 간 거리두기 등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라며, 또한 불요불급한 외출과 모임 자제 등 높은 시민의식을 발휘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