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안과 진월본점, ‘망막센터’ 개소
상태바
아이안과 진월본점, ‘망막센터’ 개소
  • 이종화 기자
  • 승인 2020.10.1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망막학회 정회원, 최광주·정지성 원장 진료 중
망막전문가와 망막질환 최첨단 검사장비로 정확한 진단과 치료
아이안과 망막센터 입구 전경/아이안과 제공
아이안과 망막센터 입구 전경/아이안과 제공

[현장뉴스=이종화 기자] 우리 눈은 한 번 손상되면 원래대로 재생되기 어려운 신체 조직이다. 최근에는 인구 고령화와 당뇨병 등의 영향으로 안 환자 수가 빠르게 늘고 있다.

특히 40세가 넘으면 황반변성·당뇨망막병증·녹내장 등 3대 실명 질환이 크게 증가하는데 우리 시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망막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다. 망막은 안구를 카메라로 비유했을 때 필름에 해당하는 중요한 신경조직으로 문제가 발생하면 심각한 시력저하를 유발한다. 이 때문에 안과 정기 검진은 매우 중요하다.

최근 질병관리청·대한안과학회가 공동 조사한 결과, 40세 이상에서 노인성 황반변성 13.4%, 녹내장 3.4%, 당뇨병 환자 가운데 당뇨망막병증이 19.6%의 유병률을 보였다. 이렇게 높은 유병률과 반대로 안과 검진은 녹내장 25.8%, 당뇨망막병증 23.5%, 노인성 황반변성 3.5%에 그쳤다.

문제는 3대 실명 질환을 늦게 발견할수록 돌이킬 수가 없다는 점이다. 다행이 1년에 한 번 정도 안저검사를 받으면 3대 실명 질환을 80% 정도 막을 수 있다.

환자 발병률 증가에 따라 망막 관련 질환의 조기 발견과 예방의 중요성을 인식한 아이안과는 지난 7월 아이안과 진월본점 6층에 ‘망막센터’를 개소해 한국망막학회 정회원 최광주 원장과 조선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정지성 원장을 새롭게 영입하고 ‘백내장 망막수술 장비(Alcon Constellation)’와 황반변성 및 당뇨망막병증에서의 망막 및 맥락막의 혈관상태를 비침습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광간섭단층혈관촬영기(OCTA)를 추가 도입하여 정확한 진단과 안전한 수술, 최소한의 통증으로 환자의 소중한 눈 건강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있다.

아이안과 정지성 원장은 “40세가 넘으면 정기적으로 눈 검사를 받아야 하고, 당뇨병과 고혈압 등 만성질환의 꾸준한 치료를 권한다”면서 “시민의 눈 건강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종화 기자 pio731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