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광주시당,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광주·전남 도보 행진
상태바
정의당 광주시당,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광주·전남 도보 행진
  • 조인호 기자
  • 승인 2021.01.05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광주·전남 노동자들과 민주광장-더불어민주당-하남산단 행진
정부·국회 법안 99.9%사업장에 유예기간···죽음의 행렬 이어질 것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광주·전남 도보행진 포스터/정의당 광주시당 제공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광주·전남 도보행진 포스터/정의당 광주시당 제공

[현장뉴스=조인호 기자] 정의당 광주광역시당(위원장 황순영)이 ‘온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기 위한 광주·전남 도보 행진’에 나선다.

오는 6일 정의당 광주시당은 광주전남 노동자들과 함께 5·18민주광장에서 출발해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앞 캠페인을 진행하고, 작년 5월 고 김재순 노동자가 파쇄기 작업 중 숨진 하남산단 사업장 앞 기자회견에 함께 한다.

황순영 광주시당위원장은 “정부와 국회에서 마지못해 내놓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에는 50인 미만 사업장의 경우 4년, 100인 미만 사업장은 2년의 유예기간을 두고 있다”면서 “이것도 모자라 중기부는 300인 미만 사업장 2년 유예를 또 가져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300인 미만 사업장이 전체 사업장의 99.9%다. 99.9%의 노동자가 2년 동안 또 얼마나 죽어야 하는가, 이것이 박영선 장관의 뜻인가”라면서 “중기부 장관은 중소기업에 다니는 노동자의 죽음과 상관이 없는가. 서울시장으로 거론되는 분까지 이러다니 너무 무책임하다”고 탄식했다.

끝으로 “절대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끝없는 죽음의 행렬을 멈춰야 한다”면서 “정의당은 평범한 노동-시민의 삶을 지키는 온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꼭 제정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인호 기자 kzld486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