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도 가도 못하는 빙판길에 나타난 소방관
상태바
오도 가도 못하는 빙판길에 나타난 소방관
  • 이종화 기자
  • 승인 2021.01.0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도 가도 못하는 빙판길에 나타난 소방관/남부소방소 제공
오도 가도 못하는 빙판길에 나타난 소방관/남부소방서 제공

[현장뉴스=이종화 기자] 광주 남부소방서는 지난 6일 밤부터 내린 폭설로 광주지역에 대설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7일 새벽부터 비상근무체계로 전환했다.

대설경보가 발효된 아침 출근길 및 급경사 도로에 쌓인 눈으로 빙판길에 나선 시민들의 발이 꽁꽁 묶여 버렸다.

남부소방서 근무자 전 직원이 투입돼 이날 아침 6시부터 송암로 송암고가차도에서 송원초교에 이르러 약 1.5km 구간 급경사 도로 결빙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도로에는 출근하려는 차량들이 가득 차 빙판길에 엉켜서 꼼작 할 수 없는 상황이었으나 소방서 직원들이 나서 차를 밀고 눈을 치우는 등 시민들의 안전확보와 불편함을 해소 했다.

정선모 남부소방서장은 “앞으로 계속되는 폭설에 대한 대응을 더욱 강화해 폭설로 인한 시민불편 해소와 안전사고 발생 방지 및 소방 출동로 확보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화 기자 pio731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