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만감류 브랜드‘탐진향’상표 출원
상태바
강진군, 만감류 브랜드‘탐진향’상표 출원
  • 이재선 기자
  • 승인 2021.01.14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감류 농민들의 브랜드 사용권리 보호, 품질향상 박차
▲ 강진군, 만감류 브랜드‘탐진향’상표 출원
[현장뉴스 = 이재선 기자] 강진군이 지난 12일 지역내 만감류 재배농민들이 쓰고 있는 자체브랜드인 ‘탐진향’의특허청 상표출원을 마쳤다고 밝혔다.

만감류는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한라봉’, ‘레드향’, ‘천혜향’ 등과 같은 큰감귤류를 통칭하며 일반 감귤에 비해 늦게 수확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기존의 명칭들은 제주도 감귤협회 등에서 붙인 브랜드로 타지역 농민이 사용하기에는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강진군 농민들과 공무원이 모여 강진만의 자체 브랜드를 개발하기로 뜻을 모으고 지난해 가을 강진군의 옛지명을 차용한 ‘탐진향’이라는 브랜드를 완성했다.

‘탐진향’은 강진군에서 생산하는 감귤류의 과일이나 가공식품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범위를 설정하고 앞으로 생산되는 만감류 포장박스에 브랜드를 표기해 판매할 방침이다.

브랜드 특허 권리는 강진군의 소유로 관리될 예정이다.

강진군농업기술센터 김춘기 소장은 “농민들과 함께 만든 브랜드를 법적인 제제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된데 의미가 있다”며 “이번 상표등록을 통해 강진 만감류의 품질을 높이고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재선 기자 wotjs2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