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광양제철소 비산먼지 미흡 행정처분 단행
상태바
광양시, 광양제철소 비산먼지 미흡 행정처분 단행
  • 강경구 기자
  • 승인 2021.01.2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외 석탄야드장, 코크스야드장, 제강슬래그 덤핑장 밀폐화 처분
▲ 광양시청
[현장뉴스 = 강경구 기자] 광양시는 광양제철소의 비산먼지 억제조치가 미흡하다고 판단해 지난 15일 자로 행정처분을 단행했다.

광양제철소는 ’83년 원료탄 입하 이래 현재까지 석탄을 옥외 개방된 야드장에 보관하고 있으며 일부 석탄만 Silo 23기에 보관하고 있었다.

시는 제철소가 옥외야드장에 방진망, 덮개 설치, 경화제 살포, 살수 등 억제조치를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대형사업장 특성상 비산먼지 저감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지속해서 개선계획을 유도했으나, 제철소 자체적으로 개선이 이뤄지지 않자 개선명령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행정처분은 석탄야드장 및 코크스를 저장하는 개방형 야드장, 제강슬래그 덤핑장의 밀폐화를 주 내용으로 한다.

또한 옥외야드장과 시설설비동 사이에 방진·방풍림이나 방진막을 추가 설치토록 조치했다.

충남 당진의 현대제철소가 옥외야드장을 밀폐화해 운영 중이고 일부 석탄발전소는 조기폐쇄까지 추진하는 등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정책이 추진되고 있다.

이런 추세에 발맞춰 글로벌기업인 포스코 광양제철소 역시 야드장 밀폐화 등 과감한 환경개선이 요구된다.

김재희 환경과장은 “앞으로도 행정처분에 따른 이행사항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며 위법 부당한 사항은 엄정하게 처벌할 방침이다”며 “빠른 시일 내에 시민이 피부로 체감할 만한 환경개선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경구 기자 smilebankkk@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