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앞둔 달콤하고 바삭한 추억, 장흥 김춘자 부부의 ‘수제 한과’
상태바
설날 앞둔 달콤하고 바삭한 추억, 장흥 김춘자 부부의 ‘수제 한과’
  • 이재선 기자
  • 승인 2021.01.2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설날 앞둔 달콤하고 바삭한 추억, 장흥 김춘자 부부의 ‘수제 한과’
[현장뉴스 = 이재선 기자] 장흥읍 연산리에 거주하는 김춘자 부부는 옛날 방식대로 한과를 만들어 판매한다.

예부터 내려져 오는 전통 방식 그대로 부부는 가마솥에 장작을 넣고 불을 피워 정성껏 도라지 조청을 달여 한과를 만든다.

이렇게 만들어진 한과는 달콤함과 바삭함이 남달라 한번 먹어 본 사람은 계속해서 김춘자 부부의 수제 한과를 찾게 된다.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앞둔 만큼 김춘자 부부의 두 손도 바빠졌다.

두 사람이 합심해 만들어 낸 한과가 사람들의 주문을 기다리고 있다.

이재선 기자 wotjs2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