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春)삼월, ‘광주 국악상설공연’에 빠져 봅시다
상태바
춘(春)삼월, ‘광주 국악상설공연’에 빠져 봅시다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1.02.2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화∼토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다채로운 국악무대 선봬
시립예술단·지역민간예술단체 등 12개 팀 참여
2021년 창작공연 작품 공모 최종선정 단계 진행
국악상설공연/광주광역시 제공
국악상설공연/광주광역시 제공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광주문화예술회관은 꽃피는 춘(春) 3월에도 매일 다양하고 흥겨운 국악의 향연이 매주 화~토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펼쳐진다고 28일 밝혔다.

광주를 대표하는 브랜드 공연으로 성장하고 있는 ‘광주국악상설공연’은 ‘설맞이 온라인 베스트공연’을 시작으로 19일부터 대면공연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광주시립예술단(창극단, 국악관현악단)과 지역민간예술단체가 출연해 ‘국악’을 주제로 각 단체별 특색있는 공연을 선보이며 ‘전통예술은 낡은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3월에도 광주국악상설공연은 12개 예술단체가 참여해 매일 다양하고 신명나는 공연은 선사한다.

이번 공연은 광주다움을 담은 작품은 물론 2021년 광주국악상설공연 무대를 빛낼 창작공연 작품 선정 과정도 동시 진행한다.

1차 서류심사, 2차 면접심사를 통해 선발된 6개 창작 작품의 3차 시범 공연이 무대에 오르며, 최종 시연을 통해 선정된 작품은 올해 광주만의 특색을 담아낸 광주국악상설공연만의 특화된 공연 콘텐츠로 운영된다.

주요 공연일정으로는 6일 광주시립창극단이 ‘해설과 함께하는 판소리 다섯바탕’이라는 주제로 현존하는 판소리 다섯바탕(흥보가, 수궁가, 춘향가, 심청가, 적벽가)의 가장 감동적이고 유명한 눈대목을 선보인다.

이어 12일 ‘Good樂굿樂’, 20일 ‘풍무(風舞)’, 26일 ‘향음향무(鄕音鄕舞)’ 등 기악, 타악, 무용부를 중심으로 각 주제가 있는 신명나는 국악 한마당이 펼쳐질 예정이다.

27일에는 시립국악관현악단이 ‘꽃피는 봄이오면’이라는 주제로 새봄을 맞아 관객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관현악 ‘얼씨구야 환상곡’, 가야금 3중주 ‘해피니스’, 노래곡 ‘내사랑 몽룡’ 등을 공연한다.

광주문화예술회관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객석제(좌석 한 칸 띄우기, 지그재그 앉기’)를 유지해 관객 사이 안전거리를 최대한 확보하고 가용 객석은 50% 미만으로 줄여 운영할 계획이다.

관람객들은 공연장 입장 전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전자출입명부 작성, 발열체크를 해야 관람할 수 있다.

한편, 광주국악상설공연은 휴관일인 일요일과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거리두기 지정좌석제(무료)로 열리며, 매주 목~토 문화예술회관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 실시간 생중계된다. 세부일정 및 예매는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또는 전화(062-613-8379)로 문의하면 된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