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청년창업 특례보증 200억 지원
상태바
광주시, 청년창업 특례보증 200억 지원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1.03.0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39세 이하, 창업 7년 이내 청년창업자 대상 최대 5천만원
2.5%~2.8%대 금리···전년 대비 최대 0.3%p까지 금리 인하
광주광역시 전경(사진=현장뉴스DB)
광주광역시 전경(사진=현장뉴스DB)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광주광역시는 2일부터 자금 소진 시까지 창업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창업자를 위해 200억원 규모의 청년창업 특례보증을 시행한다.

올해 청년창업특례보증은 지역 청년들의 창업을 촉진하고 성장 기반 조성을 위해 광주신용보증재단과 7개의 금융기관이 참여한다.

아이디어와 기술력은 있으나 자본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 39세 이하, 창업 7년 이내의 청년창업가에게 최대 5000만원까지 대출을 지원한다.

1년 일시상환은 고정금리 최저 2.5%, 5년 분할상환은 최고 2.8%(평균 2.5%) 변동금리를 적용하며, 전년 대비 최소 0.1%p에서 최대 0.3%p 인하했다.

시는 청년창업자 사업자금을 위해 광주신용보증재단에 20억원을 출연하고, 광주신용보증재단은 출연금의 10배수인 200억원 규모의 청년창업에 자금 대출 보증을 한다.

창업자금 대출 참여은행은 광주은행, KB국민은행, IBK기업은행, NH농협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신한은행으로, 은행은 저렴한 대출금리로 창업자의 자금 마련 부담을 줄여주는 등 광주 창업 생태계 조성에 함께한다.

창업자금 대출을 신청하고자 하는 지역 영업점 소재 청년창업자는 광주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상담접수하고 승인이 되면 특례보증서를 발행받아 7개 참여은행에서 대출을 신청하면 된다.

시는 지난 2016년부터 청년창업특례보증 제도를 도입해 지금까지 4312개 창업기업에 937억원 대출을 지원해 청년창업자에게 도움을 줬다.

손항환 시 기업육성과장은 “청년창업특례보증이 지역의 창의력과 기술이 있는 청년창업자들의 사업화 자금 마련과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줄 큰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