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 숙취 운전 예방, 운전자의 인식전환이 중요
상태바
[독자투고] 숙취 운전 예방, 운전자의 인식전환이 중요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1.03.1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동파출소 경위 박태엽
상동파출소 경위 박태엽

[독자기고=목포경찰서 상동파출소 박태엽] 숙취 운전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은 아직도 미약하다.

특히 술을 마신 다음 날 음주운전으로 적발되는 이른바 ‘숙취 운전’은 의도적인 경우보다 오래된 습관에서 비롯된 경우가 많은데, 숙취 운전이 증가하는 이유는 술 마시고 한숨 자고 일어나면 술이 깬다는 안일한 인식에서 비롯된다고 볼 수 있다.

운전자들은 자신이 어느 정도 숙취가 남았는지 알 방법이 없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아침 출근길 운전대를 잡았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고 통상은 술을 마신 후에 바로 운전하는 것만 음주운전이라 인식하고 숙취 운전에 대한 별다른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하고 간과해 넘어가 버리는 것이 더 큰 문제로 볼 수 있다.

더욱이 심각한 것은 전날 과음으로 운전대를 잡지 않아야겠다는 것을 알면서도 아침 일찍 음주단속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꼼수를 가진 운전자들이 있다는 것이다.

설령 음주단속은 피할 수는 있을 것이다. 하지만 한번 발생한 음주사고는 되돌릴 수 없고 후회한다 하더라도 이미 늦어 억울한 희생자와 동시에 훨씬 감당하기 힘든 후유증을 남긴다는 점을 우리 모두 명심해야 한다.

최근 코로나19로 음주단속 방식이 변경되긴 하였으나 경찰은 음주운전만큼은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고 있다.

숙취는 잠을 자고 일어난 뒤에도 전날의 취기가 아직 몸에 남아 신체활동에 영향을 주고 실제로 흡수된 알코올이 제거되는 소요시간을 개인별 체질 등에 따라 차이가 있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늦은 시간까지 음주를 했다면 다음 날 출근은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하고, 숙취 운전 또한 엄연한 음주운전으로 운전자 누구나 예방할 수 있다는 인식전환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음주운전이 평생 죄악이라는 걸 어려서부터 심어주는 조기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싶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