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영국 정의당 대표 “‘땅’이 아닌 ‘땀’이 존중받는 광주 만들겠다”
상태바
여영국 정의당 대표 “‘땅’이 아닌 ‘땀’이 존중받는 광주 만들겠다”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1.04.07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영국 대표는 7일 오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땅’이 아닌 ‘땀’이 존중받는 광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사진=조영정 기자)
여영국 대표는 7일 오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땅’이 아닌 ‘땀’이 존중받는 광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사진=조영정 기자)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정의당 여영국 신임대표는 7일 광주를 방문해 5·18국립묘지를 참배하고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정당연설회’를 진행했다.

여 신임대표는 지난달 30일부터 ‘투기 공화국 해체 버스’를 타고 부동산 투기에 분노하는 전국의 시민들을 만나고 있다. 경기·충북·세종·대전·대구·전남·전북을 거쳐 9일 차인 이날 광주를 방문했다.

여영국 대표는 7일 오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땅’이 아닌 ‘땀’이 존중받는 광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여 대표는 “부동산으로 부를 축적하고 세습하는 고약한 폐단을 뿌리뽑기 위해 광주의 선출직 공직자들이 앞장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 대표는 “전국이 LH발 부동산 투기로 들썩이고 있지만 유독 광주만 조용하다”면서 “광주시가 공공택지 조성이 예정된 ‘산정지구’를 대상으로 땅투기에 대한 조사를 했으나 아무 성과 없이 종료를 선언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사 결과 정의당 광주시당이 지적했던 차명 거래 확인, 불법적인 개발정보 누설 등의 한계가 여실히 드러났다”며 “경기도처럼 본인과 가족의 개인정보동의서를 제출받아 적극적인 조사를 벌이는 방법도 있지만 그렇게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시민사회의 거센 비판을 받는 ‘평동준공업지역’도 마찬가지”라며 “공정을 가장한 재벌 기업 특혜 시비, 특정 업체에 대한 대가성 사업 논란, 막대한 시민 혈세 투입 등 밝혀진 문제만도 산더미이지만 광주시는 아직까지 이 사업을 포기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여 대표는 “정의당 광주시당이 평동준공업지역에서 거래된 내역을 전수조사한 결과 도시개발사업 추진 이전인 2018년부터 2019년까지 토지거래가 급증하고 지분 쪼개기 매입은 3배 이상 늘었다”면서 “개발 계획 발표 이전에 이미 투기 세력이 내부 정보를 이용한 토지 매입을 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시의회와 5개 구의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선출직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위한 특별조사위원회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또 “기득권의 투기놀음에 분노하는 광주시민들과 함께 ‘투기공화국’을 반드시 해체할 것”이라며 “거대양당이 묵혀둔 이해충돌방지법, 농지법 개정안도 이번 4월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강은미 원내대표, 김응호 부대표, 박인숙 부대표, 박창진 부대표, 황순영 광주시당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