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호 호수생태공원, 재개장으로 누리길 걷기 호평
상태바
광주호 호수생태공원, 재개장으로 누리길 걷기 호평
  • 강경구 기자
  • 승인 2021.05.05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거리두기 완화로 재 개방된 생태숲길 힐링 선물
- 2.1㎞ 구간 마을 잇는 연장된 누리길·생태탐방로 등 볼거리
코로나 19 사회적거리두기 완화로 재개장된 광주호호수생태공원 걷기 인파가 꾸준히 늘고 있다.
코로나 19 사회적거리두기 완화로 재개장된 광주호호수생태공원 걷기 인파가 꾸준히 늘고 있다.

광주호 호수생태원 공원(북구 충효샘길 7)은 지난 2006년 3월 185,124m² 부지에 자연관찰원, 자연학습장, 잔디휴식광장, 수변 습지 등 테마별 단지로 조성된 이후 광주 시민들과 전남 도민들에게 개장 이후 꾸준하게 사랑받는 힐링 명소로 유명한 곳이다.

코로나19의 확산세를 막기 위해 임시 폐장하는 등 아쉬움을 주었지만 최근 거리두기 1.5단계 조정으로 재개장하여 늦봄 초여름의 변화무쌍한 생태계가 힐링 로드가 되주고 있다.
코로나19의 확산세를 막기 위해 임시 폐장하는 등 아쉬움을 주었지만 최근 거리두기 1.5단계 조정으로 재개장하여 늦봄 초여름의 변화무쌍한 생태계가 힐링 로드가 되주고 있다.

지난 2018년 10월 19일 광주호에 총13억원을 투입하여 조성된 0.8㎞ 길이의 수변 데크길 개통 이후 찾는이들로 북적이던 곳이 코로나19가 극성이던 지난해 거리두기 강화로 폐장되는 등 아쉬움을 주었지만 평촌반디마을 누리길 추가 조성사업은 꾸준히 진행되어 2.1㎞ 구간에 걸쳐 마을을 잇는 생태숲길과 생태탐방로 등이 추가로 조성되는 등 광주호 호수생태공원과 연장된 누리길을 찾는이들에게는 뜻밖에 새로운 볼거리를 선물해주고 있다.

수려한 작약과 봄꽃들이 여기저기 만개하고 있다.
수려한 작약과 봄꽃들이 여기저기 만개하고 있다.

인근 5분 거리에 가사문학관과 충효왕버들나무, 환벽당, 취가정, 소쇄원, 독수정원림 등이 있어 자연생태와 문화자원, 건강을 위한 호수 옆 산책길 등이 시너지 효과를 주고 있어 코로나19 이후 지역 명소로 눈도장을 찍고 있다.

연초록을 지나 진초록으로 물들어가는 나무들~
연초록을 지나 진초록으로 물들어가는 나무들~

힘들고 지친 일상을 위해 준비된 광주호수생태공원의 힐링로드는 과거와 현재를 조망하며 새롭게 다가오는 미래를 지혜롭게 준비할 수 있도록 해주는 힘을 가지고 있는 듯 오늘도 찾는이들에게는 봄과 여름이 준비한 형형색색의 만발한 꽃과 연초록으로 발걸음을 한결 가볍게 해주고 있다.

수례국화, 마가렛과 창포 외에도 특이한 야생화가 지천이다.
수례국화, 마가렛과 창포 외에도 특이한 야생화가 지천이다.
변화무쌍한 계절의 흐름을 확인할 수 있는 곳으로 매주 새로운 배경을 선물하고 있다.
변화무쌍한 계절의 흐름을 확인할 수 있는 곳으로 매주 새로운 배경을 선물하고 있다.
초록과 꽃이 어우러지는 말그대로 힐링로드~
초록과 꽃이 어우러지는 말그대로 힐링로드~
호수 주변으로 연결된 누리길이 연장되어 찾는이들에게는 뜻밖의 선물이 되주고 있다.
호수 주변으로 연결된 누리길이 연장되어 찾는이들에게는 뜻밖의 선물이 되주고 있다.
초록이 짙게 드리워지고 있는 계절의 변화가 빠르지만 아직은 일교차가 있어 건강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
초록이 짙게 드리워지고 있는 계절의 변화가 빠르지만 아직은 일교차가 있어 건강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

 

강경구 기자 smilebankkk@naver.com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