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평면의 5월, 슬로우시티 삼지내 마을서 봄과 여름 사이를 걷다
상태바
창평면의 5월, 슬로우시티 삼지내 마을서 봄과 여름 사이를 걷다
  • 강경구 기자
  • 승인 2021.05.06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길마다 연초록 담쟁이 넝쿨만큼 피어오르는 유년의 추억들
지역과 소통하는 훈훈한 공동체 만들기 위해 주민과 함께 노력
창평 삼지내마을 곳곳이 정겹고 그리운 내 유년의 고향집 골목길처럼 포근하고 걷고 싶은 곳이다.
창평 삼지내마을 곳곳이 정겹고 그리운 내 유년의 고향집 골목길처럼 포근하고 걷고 싶은 곳이다.

[현장뉴스=강경구 기자] 전남 담양군 창평면이 최근 중심지 상가 등을 중심으로 화분 내놓기 운동을 추진하는 등 마을 가꾸기 사업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창평 소재지 상가 앞과 삼지내 마을 곳곳으로 수국과 마가렛, 작약 등이 만개하고 있어 발걸음을 가볍게 해주고 있다.
창평 소재지 상가 앞과 삼지내 마을 곳곳으로 수국과 마가렛, 작약 등이 만개하고 있어 발걸음을 가볍게 해주고 있다.

전국 최초 전통이 살아 숨쉬는 슬로시티 마을로 지정되어 찾는이들에게 마을길을 걷는 동안 오래전 유년의 추억들을 떠올릴 수 있도록 생활환경이 조성되어 있는 등 입하를 맞이한 초여름의 골목길로는 담쟁이 연초록 넝쿨리 차오르고 있는 등 매우 인상적인 곳이다. 더더욱 상가 앞과 삼지내 마을 곳곳으로 수국과 마가렛, 작약 등이 만개하고 있어 발걸음을 가볍게 해주고 있다.

아련한 추억속 으로 걷는 슬로우시티 창평 삼지내 마을 초입 길목이다.
아련한 추억속 으로 걷는 슬로우시티 창평 삼지내 마을 초입 길목이다.

창평면은 문화유산과 관광시설 관리, 사회복지행정 추진, 지역과 소통하는 훈훈한 공동체 만들기 등 10대 핵심 과제 25개 평가 지표로 진행된 2020년 전남도 읍·면·동장 현장 행정 평가에서 장려상 수상하는 등 건강하고 오래 기억에 남는 마을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 최근 배부된 화분 역시 수상에 따른 포상금으로 마련됐다고 한다.

작약이 예쁘게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다.
작약이 예쁘게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다.
창평면 소재지 주변에 조성되어 있는 지역명소~
창평면 소재지 주변에 조성되어 있는 지역명소~
창평면 소재지 주변에 조성되어 있는 지역 교회도 주변과 어울리는 아름다운 곳이기도 하다.
창평면 소재지 주변에 조성되어 있는 지역 교회도 주변과 어울리는 아름다운 곳이기도 하다.

 

강경구 기자 smilebankkk@naver.com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