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별량 용두항 2022년 어촌뉴딜사업 재도전
상태바
순천시, 별량 용두항 2022년 어촌뉴딜사업 재도전
  • 강경구 기자
  • 승인 2021.08.06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후된 어촌경제 활성화와 어업인의 삶의 질 향상 도모
▲ 순천시, 별량 용두항 2022년 어촌뉴딜사업 재도전
[현장뉴스 = 강경구 기자] 순천시는 별량면 용두항을 대상으로 ‘2022년 해양수산부 어촌뉴딜사업’공모를 위해 ‘용두항 어촌뉴딜 지역협의체’를 구성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등 본격적인 공모 재도전에 나섰다.

공모 대상지인 용두항은 일몰이 아름답고 가리맛조개가 유명해 생태탐방객이 많이 찾아오는 순천만의 숨은 명소로 알려져 있다.

용두항 주변 갯벌에서는 가리맛조개, 칠게, 짱뚱어 등의 수산물을 생산하고 있으며 특히 용두 가리맛조개는 입맛이 까다로운 일본시장에도 수출되고 있는 지역 대표 수산물로 어업인의 소득자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순천시는 이러한 고품질의 수산자원과 주변 여건을 잘 활용 연계하고 용두항의 잠재성과 특성을 파악 어업인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어업인과의 협력을 통해 ‘2022년 어촌뉴딜 300사업’공모에 도전한다는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

특히 용두마을 주민은 2020년 어촌뉴딜사업 공모에 탈락되어 재도전하는 이번 공모에 대한 열의와 기대가 여느 때보다 높다.

김호빈 용두어촌계장은 “올해가 어촌뉴딜 300사업의 마지막 공모인 만큼 순천시와 적극 협조해 반드시 공모에 선정되어 낙후된 어촌의 경제 활성화와 어업인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경구 기자 smilebankkk@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