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장관 광산구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현장 점검
상태바
중기부 장관 광산구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현장 점검
  • 안연정 기자
  • 승인 2021.09.1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삼호 광산구청장 “발달장애인 가족 창업, 경제자립 뒷받침”
▲ 중기부 장관 광산구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현장 점검
[현장뉴스 = 안연정 기자]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광산구를 찾아 광역 최초로 추진되고 있는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구축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권 장관은 이날 김삼호 광산구청장, 조인철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 서기영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 이사장 등과 함께 하남동에 있는 스마트팜 건립 부지를 방문했다.

권 장관은 창업을 준비 중인 발달장애인 가족과 간담회를 가진 뒤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구축 진행 상황을 살폈다.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은 발달장애인 가족의 돌봄 부담 완화, 경제자립 기반 마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광산구 하남동 부지에 19억원을 들여 면적 584㎡ 2층 건물을 구축, 친환경 채소를 재배하는 스마트팜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이달 중 건축공사가 시작될 예정이다.

운영비로 매년 국·시비 3억원이 지원된다.

광산구는 앞서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와 협약을 체결, 발달장애인 예비 창업자 32명에 대한 교육을 마쳤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광역 최초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광주시와 협력해 건립부터 운영까지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며 “발달장애인 가족의 창업과 경제적 자립을 뒷받침하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연정 기자 ayj209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