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와 감자탕’ 김민재X박규영, 낮에는 관짝 메이트
상태바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X박규영, 낮에는 관짝 메이트
  • 곽유나 기자
  • 승인 2021.10.1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밤에는 로맨틱 무드 데이트 극과 극 스틸 포착
▲ <사진제공> 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
[현장뉴스 = 곽유나 기자]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와 박규영이 낮에는 ‘관짝 메이트’로 열일 하고 밤에는 묘한 분위기의 ‘데이트 메이트’로 나선 극과 극의 스틸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측은 13일 진무학과 김달리의 낮에는 ‘관짝 메이트 X 밤에는 데이트 메이트’ 스틸을 공개했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 3無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본 투 비 귀티 좔좔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이다.

‘달리와 감자탕’ 지난 6회에서는 달리는 기자회견을 개최해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종결시켰다.

또한 전시회 홍보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초보 관장의 능력을 증명, 향후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오늘 방송될 7회에서는 달리가 관장으로 부임한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시 ‘스페이스’ 오프닝 행사가 그려질 것이 예고돼 기대감이 고조된 상황이다.

공개된 스틸에는 전시 오프닝 행사에서 관에 들어간 무학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무학은 넋이 나간 듯 해탈한 표정을 짓고 있고 홀로 진지한 무학과 달리 주변 사람들은 그의 모습을 보고 웃음을 참고 있는 모습이다.

또한 달리는 관에 있는 무학을 마치 작품을 다루듯 애지중지 여기며 ‘관짝 메이트’로 변신한 모습이어서 이목이 집중이 된다.

무학이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으며 청송 미술관 ‘스페이스’ 전시 마스코트에 등극한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낮에는 전시회로 정신없는 하루를 보낸 ‘관짝 메이트’ 무학과 달리는 한밤중 텅 빈 미술관에서 로맨틱 무드 ‘데이트 메이트’로 변신한다.

두 사람은 단둘만이 있는 공간에서 아련한 분위기를 뿜어내더니, 급기야 달리가 무학의 뺨을 어루만지고 있어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한다.

두 사람이 낮과 밤, 극과 극의 상황에 놓인 이유에 대해 기대감을 높인다.

앞선 ‘달리와 감자탕’ 4회에서 달리는 좀처럼 무학을 향한 마음을 드러내지 않더니, 한 잔 술을 빌려 무학의 뺨을 꼬집고 머리를 쓰다듬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흐뭇하게 했던 터. 이번에도 달리가 먼저 무학의 뺨을 쓰다듬으며 직진 스킨십을 펼치는 장면이 예고돼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달리와 감자탕’ 측은 “무학과 달리는 극과 극 낮과 밤을 보낸 뒤 둘 사이에 확실한 기류가 흐를 예정이니 오늘 밤 9시 30분에 공개되는 ‘달리와 감자탕’ 7회를 통해 확인해 달라"고 귀뜀했다.

곽유나 기자 ij105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