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 시즌2’ 미식가 성시경, 배달 음식 애용하는 이유?
상태바
‘신과 함께 시즌2’ 미식가 성시경, 배달 음식 애용하는 이유?
  • 곽유나 기자
  • 승인 2021.10.21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룸서비스 시켜 먹는 느낌”고급스러운 표현력에 일동 감탄
▲ <사진 제공>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현장뉴스 = 곽유나 기자]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에서 연예계 소문난 미식가 성시경이 배달 음식을 애용하는 이유에 관한 질문에 고급스러운 대답으로 모두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에서 게스트 윤박과 4MC가 우리나라의 놀라운 배달 문화에 관해 토크를 나누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채널S’의 네이버TV와 유튜브 공식 채널에 선공개됐다.

‘신과 함께 시즌2’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케미를 보여줄 4MC 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공개된 영상에서 최근 배달 타율이 높다는 성시경은 “배달 음식을 시켜 먹다 보니 노하우가 생겼다”며 자신만의 배달 스킬을 소개했다.

그는 “음식 사진을 보면 감이 온다”며 “사진 리뷰를 정독하라”고 비법을 전수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배달 음식이 편하고 맛있지만 배달 비용이 만만치 않다”는 박선영의 말에 윤박은 “비용은 들지만 먹을 때의 만족감이 값어치를 하는 것 같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이에 더해 성시경은 “룸서비스를 시켜 먹는 느낌이랄까? 물론 비싼 금액이지만 룸서비스가 주는 행복이 있다”고 완벽한 답변을 내놓아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윤박은 “형은 표현 방식도 멋있다”고 성시경의 표현력을 찬탄했고 이용진은 “절대 현혹되지 마세요”며 앞으로 이어질 메뉴 추천 경쟁에서의 견제를 미리 시작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몰아넣었다.

이어 소문난 ‘요잘알’ 성시경은 먹다 남은 회를 보관하는 방법부터 토치를 이용한 요리법까지 각종 활용 팁을 전했다.

이에 이용진은 “시경이 형은 확실히 고수네”며 결국 성시경에게 현혹되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4MC는 휴대폰이 없던 그때 그 시절을 회상하며 ‘라떼 토크’를 펼쳤다.

온 동네의 전화번호가 모두 담겨있는 두꺼운 전화번호부가 존재했던 시절, 손 모양으로 전화기를 표현할 때 휴대폰이 아닌 유선 전화로 했던 그때의 이야기를 나눴다.

이들의 ‘라떼 토크’는 보는 이들로 해금 누군가에게는 어린 시절의 향수를, 누군가에게는 신선하고 흥미로운 이야기를 전달할 예정이다.

오는 22일 저녁 8시 채널S의 ‘신과 함께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곽유나 기자 ij105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