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우수직원 간담회 개최···피해 예방 사례 공유
상태바
광주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우수직원 간담회 개최···피해 예방 사례 공유
  • 정영곤 기자
  • 승인 2021.11.09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우수직원들을 대상으로 간담회 개최해 격려···우수 사례 공유함으로써 보이스피싱에 대한 경각심 고취
최근 보이스피싱의 지능화된 수법, 다양화된 대상 등의 사례 공유와 피해 예방업무 노하우를 공유
의심거래 탐지 및 이상금융거래 차단하는 ‘통합 AI FDS’ 시스템 구축, 금융사기 대응 전담 부서 조직화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본점에서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우수직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했다./광주은행 제공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본점에서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우수직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했다./광주은행 제공

[현장뉴스=정영곤 기자]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본점에서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우수직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고객에 대한 관심과 투철한 사명감으로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직원들을 격려하고, 우수 사례를 공유함으로써 단순한 사기 수법을 넘어 정교하고 조직적인 지능형 범죄로 변모하고 있는 보이스피싱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고자 시행되었다.

간담회에 참석한 14명의 직원들은 다양한 수법을 동원해 피해자에게 접근하는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은 최근들어 출금사유, 송금인 인적사항 등을 미리 파악하여 은행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도 철저히 준비한 후 현금 및 수표 출금을 요청하는 경우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고령층이나 주부, 1금융권 거래가 어려운 금융취약계층이 보이스피싱 주요 대상이 되었던 기존과는 달리 최근에는 VIP고객이나 주거래은행이 뚜렷한 고객 등 대상이 한정되지 않고, 확대됨에 따라 보이스피싱 예방에 긴장을 늦추지 말 것을 강조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는 보이스피싱을 사전에 예방하고자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보안기능과 시스템 고도화를 강화하고 있다”며, “금융사기 근절에 앞장서 고객의 소중한 재산을 보호하고, 지역민과 고객님으로부터 더욱 신뢰받는 광주은행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광주은행은 갈수록 진화되고 있는 보이스피싱 금융사기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전자금융거래에 사용되는 단말기 정보, 접속 정보, 거래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의심거래를 탐지하고, 이상금융거래를 차단하는‘통합 AI FDS’시스템을 구축하여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특이거래와 인증서비스 대응 시 소요시간을 단축시키고, 보이스피싱 모니터링을 즉각적으로 분석하여 이상거래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등 금융사기 피해예방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또한 금융소비자보호부에서 보이스피싱 및 정보유출 사기 등 금융사기 대응에 대한 전반적인 업무를 전담함에 따라 직원뿐만 아니라 고객을 대상으로도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실시하는 등 다방면의 노력을 통해 2018년 7억원, 2019년 13억원, 2020년 15억원, 2021년 현재 52억원의 보이스피싱을 예방하는 성과를 이뤘다.

정영곤 기자 egaddom@bizmek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